· 자유게시판

낚시 에피소드 하나씩만 올려보아요.

B접점 IP : 4a8d6aa1f6b7e36 날짜 : 2018-10-08 20:40 조회 : 6575

낚시하다보면 별에별일이 많지요?

저 역시 참 많지만 그중 하나를 들자면

예전 충주호 좌대에서 일타 삼피를 했던 추억이...

꽝치고 보따리 싸려고 채비회수하다가

어느분이 떨군 살림망이 바늘에 걸려왔는데

올려보니 월척급 세마리가 들었던적이 있습니다.

또, 저랑 자주 동출하시는분은 냇가에서

철갑상어를 멋지게 올린적도 있습니다.

물론 자연스럽게 육두문자가 나오던데요.

횐님들...야리꼬리한일 많지요?

1등! 생활낚시인 18-10-08 21:20 IP : 04f95fe950374a3
사전답사 후 밤낚시를 위해 열심히 달려간곳
자리를 펴는데...어라 의자가 없네요.
그날 돌덩이 위에 않아서 했던 기억이 나네요.

2등! 띠로리 18-10-08 21:46 IP : 4dd63d62b00b736
저번에 한번 올린적이 있으나 다시 올려보아요
낮에비로 인하여 초저녁에 안개가 끼기시작 하더니
밤 9시가되니 앞에 캐미가 안보일 정도로
끼더군요 다리아래 자릴했었는데 그때 다리위에서
손전등을 들고 사람이 내려 오더군요
저는 조황 물어보러 오는가보다하고 그냥 있었죠
근데 내려와서는 갑자기 물속으로 풍덩하고 들어가더군요
저는 자살하는줄알고 냅다 뛰어가 물속에 뛰어들어
그분을 잡고 왜그러 시냐고 했더니 그분도 엄청놀라며
다슬기 주으러 왔는데요 ㅠㅠ
그땐 진짜 놀랐네요 죽는줄 알고
그분도 안개로 인해 캐미 불빛이 안보여
낚시 하는줄 몰랐다고 하더군요
하여간 그분도 깜짝 놀라고 저도 놀라고 ㅎ
나와서 키피한잔 드리고 이런전 이야기하다
미안하다고 하시며 집으로 돌아 가셨네요

3등! 두바늘채비 18-10-08 21:47 IP : df2ee2c401eead0
아주 오래전 낚시에 한참 빠져있을때 남양호에 간적이 있읍니다.
두칸반정도 앞에 수초들이있었고 둑에앉아 낚시를하는데 갑자기 낚시대가 쭉~
하고 가더라구요 총알의 개념도 없던때라 무의식적으로 손을 뻗었는대 그대로 앞으로 다이빙,ㅎㅎ
지금도 그때가 생각납니다.

붕애는가라 18-10-08 22:14 IP : c9d38d81e63164d
B접점님이 살림망을 건졌다니 생각나는 에피소드..ㅎ
2박3일 조행..3단뜰채 팔을 쭉뻗어야만 건져올릴 직벽 포인트..살림망이 물에 닿지않아 끈에 달아 두레박처럼 한마리 잡으면 건져올리고 다시 던져놓고..그래도 간만에 나름 대박친 그날..(월 5마리 이상 조과).. 아침에 잠시 밥먹고 왔더니..자동빵 한마리..살림망에 넣을려고 봤더니..살림망이 사라짐..(순간 멘붕..)도둑이 살림망만 통째로 훔쳐갔나...별생각이 다듬.. 아차하는 생각에 살림망 담궈둔 물속을보니 어렴풋이 살림망에 연결해놓은 끈의 일부가 보임..뜰채로 어렵게 건짐...7치한마리 들어있음..ㅠㅠ ㄷㄷㄷㄷ
그순간의 허탈함은...ㅠ

붕어고집™ 18-10-08 22:36 IP : 5d47861ae322500
저년도 가을까지 붕어 보던곳이 잇어서 그담해에 칭구와 함게 출조..
기분좋게 현지 도착...근디 먼가 분위기가 이상합니다.
분명 잇어야할곳에 잇어야할 저수지가 안보입니다.
친구놈왈...
야!똑바로 온거 맞냐? 궁시렁 궁시렁..
햐 미치것네....
마침 사람소리 들려 쫒아가 물어봅니다.
아저씨 여기잇던 저수지 어데갔습니꺼?
아!고거요..올초에 고마 메까빗습니더.
허 왠일이야...
불과 몇달새에 저수지를 갈아엎어서 사라지게 햇더군요.
그래서 결국 맥이 빠지가 귀가 햇던 추억이 잇심더.

청목 18-10-08 23:24 IP : 8cae6ecdd47a564
1994년 3월초 생일날 와이프하고 청송 물맑은 계곡지(아무도 없는) 캠핑 가서 아들 만났습니다~~ ㅎㅎ 95년 1월5일날 딱 나오더군요~~^^*

몽월애 18-10-09 03:53 IP : 06dd47956715ca4
90년대초 충주 서운리권에서
밤낚시로 향어 20여수 잡은후
낮잠을 자고 일어나 보니
살림망이 없어졌네요?

그당시 유람선이 다녔는데
유람선이 지나가면 파도가 쳐서
뒷꽂이에 걸어 놓았던 살림망이 쓸려 간거였지요

그리고 다시 낚시중 무언가 묵직한 것이 걸려 꺼내보니
살림망에 향어 3마리만 남았던 기억이~~

붕심도교주 18-10-09 17:45 IP : de8ca6765f72f63
어느 겨울 배스터 앉아있는 나..
4일동안 입질이라곤 구경조차 하지 못한 나..
개떨뜻 부랄잡고 떨고 있는 나..
살기위해 컵라면을 뜯고 있는 나..
다 익은 컵라면을 들고 국물 한 모금 들이키는 나..
안경의 서리가 지워질때 즈음 한참을 떠 있다 내려가는 찌를 지켜보는 나..
급한 마음에 챔질하는 나..
고기는 없고 아끼는 부랄위에 김치면을 쏟은 나..
그날부터 김치면은 개간나..

잡아보이머하노 18-10-09 18:39 IP : 13a999acdf70934
자주 가던 소류지에서 묵직한 찌올림으로 징거미 대짜리만 10여수 한 기억이 있네요.

오척장검 18-10-09 20:27 IP : 8822c775baba835
90년대초 처음으로 다썩은 중고차를 구입해 회사일 마치고 친구2명과같이 충주댐을 찾아 돌고돌아 조정지댐을 찾아 들어간것 같습니다 늦은 저녁 길가에 많은 사람들이 자리하고 않아 케미를 밝혀놓고 낚시하는곳에 자리가 없어 두리번 거리는중 도로를 사이에두고 사럼없는 반대편엔 물이 잔잔하니 분위기 좋은데 낚시하는분은 없더군요
자리 없는데 틈사이 파고들어서 자리 잡느니 잔잔하곳에 너무 늦은 저녁이라 막대릴 2대던지고 넬아침에 날밝은 곳에서 자리잡자 하고선 쐬주한잔에 저녁겸해서 진탕하게 먹고 두 친구늠은 차에 들어가 자고 저는 의자에 앉아 혹시 방울 울릴까 잠간 생각한다는게 잠이들엇나 봅니다
안개가 자욱히 낀 이맘대쯤인데 새벽녁 으스스 한기가 느껴지는데 누군가 절 깨우던군요...

어이 어이 젊은이 낚시할때 많은데 왜 내 논에다 릴은 던진겨.....

song3990 18-10-09 21:03 IP : 97aff6c6fd0cc70
밤낚시는 잘 안되고 아침조황이 유독 좋았던 냇갈로 새벽 5시쯤출발하여 어둠이 살살환해오는 시간대에도착하여 뚝방에 차받쳐놓고 가방에 양손에 삐꾸통.파라솔.의자 들고 낑낑거리며 키높이정도의 갈대를 해치며 내려가는데 바로옆에 갈대속에서 시커먼 머리가 쑥~ 올라 오는데 난 깜놀해서 얼음이되서 그녀석과 눈이 마주쳤었죠.
지도 놀랐는지 순간 꼼짝 안하고 나를 쳐다보는데 순간 한 2~3초쯤 서로 얼굴만 보다가 그녀석이 먼져 뛰어서 도망가서 안도에 한숨을 쉰적이 있네요.
고라니였으니 다행이지 멧돼지라도 만났으면..... ㅎ ㅎ

탄금대4633 18-10-09 21:29 IP : 5cc8d60faeb8b73
평소 낚시가방을 차에 넣고다니는데
신나게 낚시터가서 트렁크를 여는순간 낚시가방을 장비손질하느라 빼놓고 안가져와 맨붕~~~

부처핸섬 18-10-09 22:05 IP : 2d99e2fb41fe0f2
옆조사분 계곡지 옥내림하심..
대펴고 얼마후 바로주무심
옆에서보니 찌슥 끌고 잠김..
잠잠..
누구는 자도 자동빵인데 이러고있음ㅜㅜ
얼마후 탁하고 총알차더니 낚싯대 빛의속도로
건너편으로 내달림..
아재깨움 ..
아재 x된거같음..
건지바바..
20분뒤 허벅지만한
가물치 아가미손넣고
질질끌고오심
여는 강냉이도 가물치물어~
속으로얼마나웃었던지

재원아빠 18-10-09 22:44 IP : 7ed2df73a870d6d
중학생때 아부지랑 날잡고 멀리 함 가보자!

해서 새벽에 길 떠났는데 문경 충주 돌고 돌아

저녘때쯤엔 동네냇가에 앉아있었더라는..

그이후엔 멀리가봐야 개고생..집앞이 최고라는 진리를

아부지랑 신나게 잡으면서 깨우쳤습죠...

하이브리드 18-10-09 23:14 IP : a38cc384ce31a0a
15년도 횡성 마옥저수지에서 피라냐와 유사한 레드파쿠를 낚았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방송국에 직접 제보도하고 내수면연구소에 제보도하여, 잠시 이슈화되기도 했었네요..
이곳 사이트에도 잠시 시끌했었죠..
당시 대물명상이라는 닉네임으로 가입했었구.. 지금은 닉네임을 변경했습니다.
직접 낚아올린건 레드파쿠였지만, 내수면연구소에서 그물질로 피라니아 까지 포획되고, 저수지가 난리소동이였죠..
당시, 제가 잡았던 레드파쿠 숫자와 사이즈가 저수지 물을 모두 빼고, 물밖으로 나온 숫자와 달라서 충격적이였습니다.
가끔 그곳 저수지를 지날때마다, 아직도 소름이 끼칩니다..

졸다가물에빠진 18-10-10 09:21 IP : 6e41c62fe287585
제 닉네임 그대로네요. 국민학교 3.4학년때부터 여름이면 혼자 낚시를 다녔는데, 나무그늘 밑에서 조그만 대나무낚시대로 붕어낚시를 하다보면, 나른한 오후에는 졸음이 밀려오는데, 졸다가 눈떠보니 물속에서 헤엄치고 있던 기억이.....수영을 할줄 알았으니 망정이니....

나무꾼7 18-10-10 10:41 IP : 7344d6121d96bf7
십년은 족히 넘은거 같은데
셋이서 차한대로 장거리 출조를 가게 되었습니다
제가 출발전 조금 바빠 조우에게 제 낚시짐을 좀 챙겨달랑하고 즐겁게 저수지도착.
비는 겁나오는데 멀리까지 왔으니 각자 대편성에 들어갔지요.
허나 이게 왠일.
제 파라솔이 안실렸네요. 헐~~~~
으급조치로 주위에서 마른나무 네개 주워다 세우고
밭에 날아다니는 비닐 서너바퀴 감아서 낚시했습니다.
떨어지는 물방울을 요리조리피하며 밤낚시했던기억이.
해서 요즘도 제일먼저 텐트와 파라솔을 챙긴답니다.ㅋ

디자이너 18-10-10 10:50 IP : baccc9c248f40e8
옛날낚시처음배울때영천화산서
낚시대가화살처럼날아서갈대밭에처박혀서
옷벗고들어간기억이나네요
지금은절대로안들어갑니다^^

쵸록케미 18-10-10 12:19 IP : 6f3490bb4fc8d0d
많은사연이 있지만 낚시20년 넘게해온 필자마저
황당하고.얼척없는 사연입니다.추석을한주앞둔날
요즘핫한. 초평천 다리건너 좌측 보에서 낚시를 했읍니다. 대편성다하고 케미달기전빵좋은9치한수
밤낚에 큰기대감을 안고.. 케미달고 찌불에 집중
을 해보지만 좀처럼 입질이 없읍니다 자정을지나
잠이. 밀려오는새벽2시경 부들사이에 28대 찌가 예신이 옵니다 한마디 깜박~초긴장 다시한번깜박...
동공확장되며 이어묵직한 세마디찌올림 챔질하는순간 엄청난 파장을 일으키며 수면위로 뜨면서 나는소리?...꽤~꽥꽥꽥~~~오리가 잠수해 옥수수를 먹은것ㅡㅡ이리갓다 저리갓다 낙시대 6 대 ㅊㅗ토화시켜놓고 바늘 빠저서 날아갑니다. 한참 맨붕에 빠져봅니다 ㅋㅋㅋ 세상에 이릔일이 ..가능한가요? ㅎㅎ

스으윽 18-10-10 13:21 IP : 1256684f930d4fc
15여년전 직장동료들과 산속 소류지에서 낚시대회를 했는디.. . . . .
늦가을 밤공기가 차가워 파라솔텐트를 치고 열낚중 제방좌측에 자리한 동료의 괴성에 모두가 놀라서 보니 송아지만한 멧돼지 한마리가 동료와 상견례를
하여 동료도 놀라고 멨돼지도 놀라고 ㅋ ㅋ ㅋ ㅋ
그날이후로 별명이 멧돼지가 됨
,
.
.
.
.
.
.
그 멧돼지와 둘이서 매년 좋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사실 ㅎ ㅎ

절대고독TM 18-10-10 16:40 IP : a01b8d97e848b44
30대 초반 한여름 시절...
간밤에 찌가 환상적으로 올려서 두손으로 냅다 챔질을 했는데...아이 울음 소리가...
잠결에 울아들 자리잡고 챔질했어요..
그날이후 마눌님 잔소리가 더 심해졌죠.ㅜㅜ

한마리만물어봐라 18-10-10 17:06 IP : 54fb90f9be6d27b
합천댐 오름수위특수를 보려고 매번 손맛보던 포인트에 도착했지요
육초 때문에 찌가 들어가지 않더군요.
바닥만 찾으면 손맛은 원없이 본 경험이 있어 2M권 물속으로 들어가 해남처럼 육초를 뽑았더랬죠.

1시간 정도 작업을 하고 기진맥진 하여 잠시 쉬고 낚시대를 넣어보니 역시 작업을 한 효과가 있더군요.
밤낚시의 엄청난? 손맛을 기대하며 '싱그시' 웃음짓고 있을 무렵 한통의 문자가 옵니다.

'서방, 오늘 내생일인거 알지? 너무 기대하진 않을께 ^^~(하트)'
바로 전 접고 집으로 왔습니다. ㅜㅜ
가정의 평화가 우선입니다.

동호를바라보며 18-10-10 17:20 IP : dd86bfa283f156b
십여년전 낚시터에서 미끼갈려고 오케이받침틀위에 올려놓고 잠시딴생각하다가
앞을보니찌가안보이네 힘껏챔질 바퉁대바로 위에칸 쩍하고 부러지네요
옆에분들 미친놈인줄알고 다쳐다봄 그후 낄낄거리는 소리들리는것같고 혼자 별생각 다하다가
쪽팔려서 대접고 철수했던기억이나네요

소리하늘 18-10-10 21:34 IP : b3ec43c1e38f226
저도 10여년전 친구랑 강낚시 갔었음
바로 앞은 허리정도 조금만 더 나가면 급심 3메다 이상임
때는 늦은 밤 늦가을 [추워서 파가입고 있었음] 친구는 고수라서 외대일침 받침대는 꽃았는데 뒷꽃이는 안꼽는것이 편해 받침대 옆에둠
초록빛 케미가 환상적으로 올라와서 최고점 찍고 껄떡거림.. 친구 일어나서 한걸음 나아가 흥분의 챔질..?
그런데 찌는 그대로 있고.... 갑자기 친구는 사람짐......
이유는 말로만 듣던 받침대 들고 챔질..... 너무 가까이 가서 챔질탓에 육중한[100키로정도] 몸을 못이겨 흙이 무너져 빠진것임
사실은 심각한데 나는 죽는다고 자지러지게 다 웃고 나서 올려줬음 ㅎㅎ

양반펑키붕어 18-10-10 23:29 IP : 888251165c2468e
어릴때 아버지랑 금강에서 릴치고 노는데

다리밑에서 물속을 유심히 보시던 아버지가 날 다급하게 부르셔서 달려갔더니

2미터는 족히되어보이는 고기가 물살을 따라 내려갔다고 하시네요.

아버지랑 같이 다시 물속을 관찰하는데 또한마리가 물속에서 스윽 하고 지나갑니다.

아버지랑 난 집히는대로 돌을 마구던지기 시작하는데 그 빠른 물고기를 무슨수로 맞춘답니까

학계최초로 민물상어 서식지 발견했다고 쾌재를 부를때즈음 옆에서 스킨스쿠버 장비를 맨 두명이 물밖으로 나오데요

누가 먼저랄것도 없이 아버지랑 난 먼산을 바라봤지요~

B접점 18-10-11 09:17 IP : 4a96fd1cd5200f5
푸핫..
재밌는 사연 엄첨 많으시네요.
저랑 같은 경험하신분도 몇분 계시고...
붕심교도주님이 압권입니다.
재밌게 잘봤습니다.

협동조합 18-10-11 18:02 IP : 194b90a8a9f0eaa
고2때지 싶은데요.낚시대끝에 노란기저귀 고무줄달아논후 밤낚시 중에 잠올때는 그걸 팔에 감고 자곤했는데요. 꿀 같이 자고있는데, 뭐가 팔을 당기는 느낌에 인났더만 낚시대가 1미터는 앞에 나가있고 고무줄은 팽팽~~~~ 어어~ 하면서 팔을 뒤로 쭈욱~~~~~ 뺏더니만 퍽!!!!!! 뭐가 때리더이다;;; 뒷마개가 통째 빠져서 그걸로 마빡맞음 ㅜㅜ.
고기는 놓쳤지만 다행히 대는 살림 ㅎㅎ
제 마빡도 괘안았고요 ㅋㅋ

대전김대물 18-10-11 20:02 IP : 513271cfdc31a62
20살때.. 바다낚시 모를때.. 밤에도착해서 원투대 4대를 던져놓고 피곤해서 텐트에서 자고 일어나보니 물이 빠져서 갯벌이...
개황당..

쭈루 18-10-11 22:00 IP : c510d0645d0d40b
한참을 배꼽잡고 웃어읍니다 감사합니다 웃개 해주셔어

죽어라척살 18-10-15 10:02 IP : 239f4a8732bc494
반딧불보고 챔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