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조행기

· 균형있는 게시판 사용을 위해 1일 1회로 게시물 건수를 제한합니다.
· 여러개로 나누어 게시물을 올리는 경우 하나로 통합될 수 있습니다.

충주호 미스터 킴

우공1 IP : 3fe8e14d7b49903 날짜 : 2019-06-04 12:48 조회 : 7137 추천 : 7

충주호 Mr , Kim

오래전 그러니까 내가 군 제대 후 복학을 앞두고 있을 때

몇 개월의 시간이 있어 충주호에서 향어를 ㅡ그리며 붕어를 ㅡ상상한 적이 있었습니다

충주호에 비가 많이 와 가두리가 터지면

꾼들의 한없는 손맛을 넘어 몸 맛을 볼 수 있는 기쁨의 장소로 소문이 퍼지면서

그 비싼 4칸의 로열대가 낚시방의 화두로 떠오르던 때였지요

제가 장박꾼과 말갈족이 되어 배를 타고 섬 같은 곳으로 들어가 잡은 향어의 회와 구이, 매운탕을 한없이 섭취할 때

주말마다 낚시 친구가 되자며 한갑이 넘은 터프한 분이 찾아오셨는데

저는 그분의 낚시 자리를 봐드리고 그분이 가지고 온 육지의 향기는 저의 오장육부를 배부르게 해 주었지요

그러던 어느 날 버섯구름같이 충주호가 터졌다,,

책 몇 권 읽어 써 놓았던 글월들이 호수의 비바람에 둥둥 떠다니고

오랜 유일한 나의 안식처 A형 텐트가 물 타령에 쓰러졌으며

옆에 계시던 터프한 선생님이 걱정되었던지

그의 딸이 사람들과 배를 몰고 오는 모습에 우리는 안도하면서도

떼로 달려와 미끼 없이 바늘만 던져도 물고 나오는 향어의 징그러운 모습에

부러지는 낚싯대를 버려가면서

섬 같은 나의 안식처이며 터프한 그분과의 만남의 장 이었던 충주호를 떠나게 되었다

선착장에는 여러분들이 나와 계셨는데

Mr , Kim ,,,,차에 타시게 하셨던 선생님의 말에 문까지 열어주었던 젊잖은 분들의 호의를 받으면서

나는 큐쎤이 좋은 검은색 승용차에 오르게 되었고

이내 꽃샘에 떨었던 몸이 풀리면서 잠이 들었다

두물머리 부근 그분의 별장에 내려 저녁을 먹고

다음날 집에 가는 길은 큰 회사를 맡고 있는 그분의 큰 딸이

서울 나의 집까지 배웅을 해주었던 추억이 갑자기 떠오르는 오늘,,,,

12807476-583b-413e-ba8a-984e1f046def.jpg

 

사진은,,,
몇년 전 삼복더위,, 파라솔 하나에 몸을 기대어 망부석같은 촌로의 모습에서
찌맛, 손맛이 나만의 호사가 아니길 바라면서 떠났던 의성의 조용하고 시원한 사곡지에서

 


1등! Deer63114 19-06-04 14:50 IP : c4df991b87506a6
아련한 옛 추억이군요.
저도 아카시아 꽃 필때부터 향어 잡는다고 충주호 많이도 갔었네요.
여러가지 많은 추억이 있는 충주호....

2등! 머찐인생뱅커스™ 19-06-04 22:37 IP : 2cd82e1272d37e2
저도 1990년도에 처음으로 정식 낚시를 배운게 붕어낚시가 아니라 향어 낚시였습니다 그때 군제대후 알바할때 사장님이 영업 끝나면 무조건 대청댐 회남대교 남대문대교 거신교를 두루 끌려다닌적이 있습니다. 충주호도 그랬었군요 제가 낚시했던곳을 가끔 드라브 삼 아 갔다 오기도 합니다

3등! B접점 19-06-05 19:54 IP : c031a4a145c48fe
충주호...
저도 아련한 추억이 많습니다.
부푼 기대를 안고 꼬불거리는 죽령길을
여러번 오갔었죠.
언젠가 큰물이 났었는데...
반쯤 물에 잠겨진 콩밭에서의 낚시는
평생 있지못할 기억입니다.

연리지연 19-06-06 18:04 IP : 7f2c888f76812ac
수필집 같은 좋은 글이네요.

여기조아 19-06-07 17:33 IP : d8aa3f5690e5f18
추억속의 추억
오래오래 간직하세요

anrgid8366 19-06-08 11:41 IP : 66a72929168b746
굿

밀짚모자루피 19-06-16 19:11 IP : 3042b5c10e0065e
멋지네요

글만 읽었음에도 경험한듯한...

오래오래 즐겁게 다니시기를...^^

송사리 19-06-25 12:21 IP : a1119e4d1c2a054
우공님 반갑 습니다
글을 읽어 보니 역숴 우공님
환하게 미소짖는 그모습 이

떠오르 네요
옛 추억 이 생각 나네요
영천 꼴짝못 비맞고 낚시
하던 추억이 ~~~ㅎ

우공1 19-06-25 23:11 IP : 3f5cf7771295512
송사리님,
오랜 추억으로 간직하고 싶었던
한적한 영천의 소류지 기행
며칠 벗의 전시회 때문에 제주도에 와 있습니다
다음에 시간을 만들어 함께 하기를 바랍니다
건강하시길,,,,

우공1 19-06-25 23:13 IP : 3f5cf7771295512



게시물 1,474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74 북치리 아드님 보시오~   (1) 淡如水 20-03-30 416 2
1473 낚시와 세월   세발자전거 20-03-30 259 0
1472 추억의 조행기글보다 엿 추억에ㅡ   (5) 번출대왕 19-12-23 5609 5
1471 이제11도 몇일 안남앗네요   (9) qhtjd****7380 19-11-28 5530 0
1470 청평댐의 추억..   (7) 국민신수향 19-11-10 5505 10
1469 70년대 중반 아버지와 북한강변 밤낚시 기억   (11) 바람바다 19-11-01 5869 14
1468 소양호향어   (19) 보라매님 19-09-29 8429 11
1467 금의환양!!   (11) 땟장수초 19-09-20 5839 10
1466 붕어는 사랑이다   (19) 옥당 19-09-19 5387 13
1465 아마...90년대쯤 여름   (13) 세월어부4356 19-09-17 5945 3
1464 첫 밤낚시 고생한 일화   (8) sm525 19-09-17 4939 4
1463 나이가 들면 헛것이 보이는가 봅니다   (23) 小留池 19-09-05 7873 11
1462 죽다 살아난 낚시추억   (12) 땟장수초 19-08-16 9260 8
1461 올드   (9) 쉼표 19-08-14 4827 2
1460 무서운? 어릴적 조행기.....   (13) 한마리만물어봐라 19-07-29 7460 10
1459 1년전 자수정드림 낚시대로~~   (8) 성량 19-07-19 7412 2
1458 꼬시롬 한...떡밥.   (12) 정읍월척™ 19-07-10 5938 10
1457 이번년 5월 이야기..   (8) 장자골조사 19-07-09 5483 3
1456 무엇이었을까요? (무서움 주의???)   (24) B접점 19-06-30 10318 9
1455 정말 간담이 서늘한 이야기   (9) 삼배지붕신 19-06-25 8418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