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조행기

· 균형있는 게시판 사용을 위해 1일 1회로 게시물 건수를 제한합니다.
· 여러개로 나누어 게시물을 올리는 경우 하나로 통합될 수 있습니다.

죽다 살아난 낚시추억

땟장수초 IP : 1065f9e3bfbeb05 날짜 : 2019-08-16 17:04 조회 : 2259 추천 : 3

40여년이 훌쩍지난 이야기입니다

당시 중2이던때였었네요

친구녀석이랑 충북음성에위치한 용산리 저수지로

낚시를가기로 약속했지요

토요일 수업이 끝나자마자 짐을 싸가지고 자전거에

싣고 곧장 저수지로 달려갑니다

때는 초가을이였는데 엄청 더웠던 기억이납니다

도착하자마자 족대로 새우를 잡습니다

당시에는 떡밥이라고는 깻묵밖에 없었던거같아요

용산리저수지는 떡밥보다 새우가 잘된다는 형들의

이야기를듣고 물가에 나와있는 새우를 잡았지요

얼마전가보니 새우는 없어졌고 배스가  들어온듯~

당시 낚시대는 대나무 한칸한칸 꽂아쓰던떼^^

어둑어둑해지면서 카바이트넣고 간드레점등~

이전에는 위 형님이 이런 준비를 해줬었는데

직접하니 얼마나 재미가 있었던지~

아무튼 새우를 달아넣기만하면 야광테이프를감은

찌가 사정없이 쭉쭉 올라옵니다

수를 셀수없을만큼 많이 잡았었네요

문제는 다음날~

일요일날 철수를 해야했는데 너무 재미가있어서

일요일날도 밤낚시 강행하기로 결정~

재고를 파악해보니 카바이트 소량에 라면한봉

냄새가 약간나는 찐빵이 전부였지요

이걸 나누어먹고 밤낚시돌입~

약 10시쯤되어 간드레불빛이 수그러들더니

급기야 사망.

할수없이 잡에갈수도없고해서 노지에 자리깔고

잠을자기로하고 누웠는데

배가 엄청이 고파옵니다

거기에 빵이 상했었던지 설사까지 죽죽하고~

거의 탈진상태에서 잠이들었덛것같은데

일어나보니 음성에 유일하게 하나있었던 병원에

두놈이 누워 있었지요

어떻게 된일인가 후에 알게 되었는데~

일요일 오후가되어도 오지않자 형님이 온동네

저수지를 샅샅이 수색하던끝에 쓰러져있던 우리를

발견했던 것이지요

동네 자전거가 3대밖에 없었는데 두대는 우리가

타고나오고 유일하게 한대밖에 없는것을 

사정사정해서 빌려서 어렵게 우리를 찾은겁니다

지금 생각하면 그 한대의 자전거가 없었다면 우리는

지금 이새상사람이 아었을듯 싶네요^^

지금도 가끔 형님하고 이일을 이야기하고 웃습니다

아직까지 그 찬구도  나도 낚시를 즐기고 있습니다

지금은 어디가도 그런 대박은 없을것같아요

가끔 새우낚시를하면 그때가 새록새록 떠올라서

혼자 웃곤합니다


1등! Deer63114 19-08-16 17:25 IP : c4df991b87506a6
사람이 욕심이 과하면 그리되나 봅니다.
그나마 좌표를 알려주시고 낚시를 하셨으니 찾아 병원에까지 갈수있었던 게지요.
빗바랜 추억의 한장이군요.

2등! 한마리만물어봐라 19-08-16 19:33 IP : 92d24391227195b
추억의 한페이지 잘 읽고 갑니다^^

3등! 여기조아 19-08-16 21:45 IP : 72673f870e1bb24
추억 잘 간직하시고
즐거운 낚시하세요

수초사랑 19-08-19 08:06 IP : 3082c5f45879ead
잊지못할 추억이네요
지금도 찐빵은 좋아하시나요?

성남헌터 19-08-20 15:24 IP : 118d4a854c5d878
추억의 소중함을 다시한번 되새겨 봅니다.

더더더더더더더더 19-08-21 13:52 IP : 52a4425f77009f9
거의 비슷한 경험들이 잇을듯 ....
제 기억까지도 새록거립니다
좋은추억 공유 하게 해 주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