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조행기

· 균형있는 게시판 사용을 위해 1일 1회로 게시물 건수를 제한합니다.
· 여러개로 나누어 게시물을 올리는 경우 하나로 통합될 수 있습니다.

북치리 아드님 보시오~

淡如水 IP : 7010da264f5bdce 날짜 : 2020-03-30 20:38 조회 : 5590 추천 : 12

딱 일주일 된 조행기입니다.

어디에 올릴까 망설이다 추방이 좀 썰렁허기도 하고

그나마 좀 오래 읽힐 것 같아 여기에 올립니다.

 

 

지난 주에 진도로 출조하였습니다.

2020년 첫 출조, 봄 시즌의 호황에 대한 기대로 한껏 부풀어 있었지만   

정작 현지에 도착하니 연일 태풍급 바람에 앉을 자리를 찾기도 쉽지 않습니다.

 

바람이 타지 않는 곳, 붕어를 볼 수 있는 곳을 찾아 이곳 저곳 헤메다

한의수로(북치수로) 상류의 바람이 덜 타는 수초지대에 앉게 되었습니다.

폭발적 입질은 아니었지만 7치부터 턱걸이까지 따박따박 입질을 해주어

악조건에서도 나름 만족하며 낚시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차에 동네 노인 한 분이 다가와 조황을 묻더니

내 자리에서 하류쪽으로 20여 미터 떨어진 맹탕에 앉습니다.

입질이 뜸할 때 어르신 쪽을 살펴보니 뒤꽂이도 없이 낡은 낚싯대 3대를 고사포 형태로 펼쳐 놓았고 

의자도 없이 라면박스를 깔고 쭈그리고 앉아서 낚시를 하시는데 그 라면박스마저도 너덜너덜합니다.

그러다 입질이 없자 해가 중천에 있는데도 철수하십니다.

 

다음 날 상황도 첫날과 비슷하였는데

두 번째 만남이라 좀 편해지셨는지 어르신이 며칠 전 조과를 자랑하십니다.

자신의 팔뚝을 가르키며 며칠 전에 이 자리에서 "이 만한 붕어를 여덟 마리나 낚았어"라고 하시며

평생 그렇게 큰 붕어(35cm라고 하십니다.)는 처음이라고 하십니다.

아마 산란을 위해 본류권에서 상류 수초지대로 이동하던 대물 붕어 무리를 만나신 것 같습니다.

결국 둘째 날도 7치급 2마리로 마감하고 철수하십니다.

 

그 다음 날도 어르신은 제 자리에 들러서 조황을 물어보고 전날과 같은 자리에 앉으십니다.

입질도 뜸하고 해서 준비해 간 바나나, 삶은 계란, 사과 등 간식을 나누어 드렸더니

처음에는 사양하시더니 출출하셨는지 못 이기는 체 받아 드십니다.

그리고는 자신의 이야기를 늘어 놓으십니다.

 

어르신은 수로 바로 앞에 있는 북치리라는 마을에 사시며 올해 77세인데 부인과는 4년 전에 사별하셨답니다.

딱히 소일거리가 없어 매일 이 수로에서 낚시를 하며 시간을 보낸다고 하십니다.

자녀는 3남 1녀인데 객지에 사는 큰아들은 이름만 대만 다 아는 대기업에 다니고 있고

낚시를 너무 좋아하여 주말마다 낚시를 한다고 하십니다.

큰 아들이 갈치 낚시를 가자고 했는데 어르신이 사양했다고 하시면서

채비를 회수하시는데 이 때 처음으로 어르신의 채비를 보았습니다.

 

낡은 낚싯대와 찌는 그렇다 치더라도 아직도 요즘 보기 드문 조개봉돌을 쓰시고

바늘은 족히 망상어 12호 정도는 되어보이는 큰 바늘 2개를 가지바늘로 쓰셨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땅바닥에 깔고 앉은 종이박스의 귀퉁이를 손으로 대충 찢더니

그걸로 조개봉돌을 감싸고 치아로 깨물어 채비를 완성시키는 것입니다.

자세히 살펴보니 깔고 앉은 종이박스가 너덜너덜하게 된 것이

모두 어르신이 찢어 입으로 가져가셔서 그렇게 되었던 것입니다.

 

장갑도 없이 세월에 찌든 어르신의 나무껍질 같은 손까지 눈에 들어와 가슴이 먹먹하여 

그 뒤로는 어르신이 이런저런 말씀을 하시는데 내 귀에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집에 버리기 아까워 놀고 있는 장비도 있는데 하는 생각도 들고

아드님이 이런 상황을 알고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낚시를 아주 즐긴다는 어르신의 큰 아드님~

혹시 이 글 보시면 고향 가는 길에 아버님 낚시 장비 한 번 살펴보시고

최소한의 장비와 소품만이라도 챙겨드렸으면 하는 바람으로 여기에 글을 남깁니다. 

 

재미 없는 조행기 마칩니다.


1등! 머뭄5956 20-03-30 22:27 IP : 1dff98960102b8c
아드님이 꼭 이글을 보셔서 어르신이 조금더 재미난 낚시를 건강하게 이어가셨으면 좋겠습니다
글쓴이님과 어르신의 건강과 평온을 기원합니다

2등! 이박사™ 20-04-05 23:25 IP : 9f91818d6541294
대기업에 다니는 아들.
참 못된 놈이네.
아버지는 식사는 하시고 사시는지 어찌 지내시던가 말던가 뒷전.
지는 지 가족 데리고 호텔 레스토랑 다니면서 스테이크 썰겠죠.
그러면서 자식들에겐 나 같은 아빠가 어딨냐 나중에 나 늙으면 니들 꼭 효도해라.
당신 닮아 자식들이 일찍 요양원에 넣을 겁니다.
나중엔 자식들이 연락두절?

3등! 대책없는붕어 20-04-06 03:59 IP : 233fad7044af5dc
어르신 ㅜㅜ

소류지사랑 20-04-06 14:16 IP : e52b4155557cb24
남들이 모르는 사정이 있겠지요.

미어켗 20-04-07 14:28 IP : b9a447d769d0f47
가슴 아프네요......

정민2 20-04-09 09:01 IP : 77eb2c96a922d07
가슴 아프네요..

nayasky 20-04-10 07:26 IP : 300104a7ee25ea5
사람마다 다 사연이 있겠지요
노인분께서 지금하시는 낚시로 편하시다면그냥 보아드리는것도 나쁘지않은거같습니다 어르신께서는 평생 절약하며 사시는게
습관이되셔서 새것이 부담스러우실수도있을겁니다 있는그대로 님께서 잘해드리고오셨다고 하니 같은 낚시인으로써 뿌듯 합니다 무엇이든지 동정을 드리기보다
그시간을 같은 낚시인으로 같이좋은시간을
보냈다면 최고의 시간을 보내신겁니다
동정이나 남의집 사정을 보이는대로
해석하시는건 아니라고 생각들어
글을 올립니다

저는 아버님 모시고 낚시몇번 못다녀왔는데
일만하다보니 어느새 두분다 돌아가시고
아버지가 쓰시던 낚시대 애지중지 하면서
쓰고있습니다 오래되고 낡았어도
그냥 그낚시대가 좋더라고요
저도 아버지낚시가실때 쓰시라고 용돈만드렸지 바쁘다는핑계로 같이 못해드린게
너무죄송하고 후회됩니다
그 어르신의 아들도사정도있을거고요
그러다가 돌아가시면 후회할겁니다
부모님 살아계실땐 몰라는데
그렇게 허망하네요
두서없이 올린글 비평하진마시고
생각이 얇은 사람의글이라 생각해주세요
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별헤는밤 20-04-10 13:25 IP : 3bfbed0ea77d386
저도 아버지한번 뵙고 취미 생활하시는거 둘러보고
선물이나 해드려야겠습니다

왼발잡이 20-04-10 20:22 IP : c34aeae361b17ec
아드님이 꼭 이 글을 보셨으면 좋겠네요 !

淡如水 20-04-11 18:43 IP : d7f3489f28341bc
네 맞습니다.

사람마다 집 집마다 나름의 사정이 있을 것이고
그것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 섣부르게 가치판단을 한 수는 없겠지요.

다만, 77세이시면 안 그래도 치아가 좋지 않을텐데
땅바닥에 깔고 앉은 불결한 라면박스를 찢어 그걸로 납봉돌을 싼 다음 치아로 깨무는 모습은 정말 가슴이 아팠고
간단한 소품과 장비 정도만 갖추어도
외로운 어르신이 훨씬 건강하고 행복한 낚시를 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이 지면을 통해서라도 자녀들에게 알리고 싶을 뿐입니다.

공간사랑™ 20-04-18 17:58 IP : 5befba8e7367d54
저희 아버님도 허름한 장비 가지고 낚시 다니시는데..좋은 장비로 바꿔 주고 해도 쓰던것만 쓰십니다..
폐지 줍는 노인들도 버젓한 자식들 두고 계신분들 많다는데...
남의 집 사정도 잘 모르면서 혹시나 그 집 큰아들이 진짜 효자라면 어쩌실려고....
큰아들 욕할건 아닌듯 합니다..

무유거사 20-05-02 18:47 IP : 429cf489ac96750
어르신 건강하시고 낚시 오래도록 즐기시길 바래봅니다

qhtjd****7380 20-05-04 23:08 IP : f17bb9f5587c906
누구나 자신만의삶이 잇다고생각하는 사람입니다 가깝다못해 한몸이라고생각햇던분이 돌아가시고나면 세상이 다르게보이듯이 우리가보기엔 비맞고 음식배달하는사람 도 각자의 즐거움속에서 살아간다고 생각합니다
보는게 다가아니다 라고생각됩니다.

행복한기다림 20-05-15 13:15 IP : 977a86d671ffadf
저는 최근 고향 내려갈 때 마다 아버지 낚시 장비를 하나 둘씩 가져 옵니다. 최근에는 10단 섭다리와 수초제거기를 주시며 '이제 기운이 없어 긴대는 못던지고, 짧은대 1~2대로 하련다.' 해마다 2~3회 같이 즐겼는데....최근에는 아버지 허리가 안좋으셔서 맘이 아픔니다. 올 가을 추석에는 1박2일 도전해봐야죠~~

이루리1622 20-06-01 22:25 IP : 194b90a8a9f0eaa
부모님 사정은자식들이젤 잘압니다 짬낰시하시는데최적입니다 좋은장비무거운장비 들고다니기 어렵고 구찬은겁니다 자제분이그런거모르계습니카 갈치자브로가자는거안갔다하잔아요 남의가정사 그집에맡겨두시고 그냥 물가에서만난추억으로간직하시길



게시물 1,477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77 의성수정사 대물개구리   (10) 생각하는붕어 20-06-02 1217 4
1476 몹쓸여인!!   (24) 땟장수초 20-04-20 8439 8
1475 무덤옆에서 독조해봤읍니다 무덤옆에 텐트치   (17) 샤카줄루 20-04-03 7056 4
1474 북치리 아드님 보시오~   (15) 淡如水 20-03-30 5592 12
1473 낚시와 세월   (1) 세발자전거 20-03-30 2610 4
1472 추억의 조행기글보다 엿 추억에ㅡ   (5) 번출대왕 19-12-23 7151 5
1471 이제11도 몇일 안남앗네요   (9) qhtjd****7380 19-11-28 6584 0
1470 청평댐의 추억..   (8) 국민신수향 19-11-10 6618 12
1469 70년대 중반 아버지와 북한강변 밤낚시 기억   (11) 바람바다 19-11-01 6924 14
1468 소양호향어   (20) 보라매님 19-09-29 9942 12
1467 금의환양!!   (11) 땟장수초 19-09-20 6556 10
1466 붕어는 사랑이다   (20) 옥당 19-09-19 6148 14
1465 아마...90년대쯤 여름   (13) 세월어부4356 19-09-17 7008 3
1464 첫 밤낚시 고생한 일화   (8) sm525 19-09-17 5968 7
1463 나이가 들면 헛것이 보이는가 봅니다   (23) 小留池 19-09-05 9341 13
1462 죽다 살아난 낚시추억   (12) 땟장수초 19-08-16 10527 8
1461 올드   (10) 쉼표 19-08-14 5398 2
1460 무서운? 어릴적 조행기.....   (13) 한마리만물어봐라 19-07-29 8387 11
1459 1년전 자수정드림 낚시대로~~   (8) 성량 19-07-19 8210 2
1458 꼬시롬 한...떡밥.   (12) 정읍월척™ 19-07-10 6575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