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조행기

· 균형있는 게시판 사용을 위해 1일 1회로 게시물 건수를 제한합니다.
· 여러개로 나누어 게시물을 올리는 경우 하나로 통합될 수 있습니다.

몹쓸여인!!

땟장수초 IP : 1ab04e4d65303ed 날짜 : 2020-04-20 00:47 조회 : 7619 추천 : 8

어느덧 약 20여년이 다돼가는 조행기입니다

때는 그해 4웧초였었지요

음성 원남면애 자리잡고있는 작은 소류지였는데

음성에살고있는 지인분이 그 저수지에서 4짜가 100마리 넘게 쏟아졌답니다

서울 모 낚시회에서 왔다가 대박을 쳤는데

몇마리는 가져가고 대부분 방류했답니다

이소식을듣고 그냥 있을수가 없었지요~

다음날 짐을싸들고 그곳으로 출발하였습니다

그라 크지않은  소류지엔 2분이 낚시를하고

있었습니다

바닥엔 말풀이 어느정도 들어않자있었지요

낚시하는분께 물어보았더니 그 지안분이야기가

사실이었고 말풀 사이사이 넣으면 틀림없답니다

서둘러 맞은편 산밑에 채비를 마치니  오느덧

해가 뉘엿뉘엿 기울더군요

그분들은 떡밥낚시를 했는데 나는 새우를

가져갔었습니다

캐미를 꺾어달고 라면을 부랴부려 먹고는

기대를 잔뜩걸고 낚시를 하려는데

맞은편분이 와서 저녘을 먹으라고 부르십나다

극구 사양을하는데도 ~~

그럼와서 소주라도 한잔하라길레 마지못해서

갈수밖에 없었지요

화근은 여기부터 였습니다

한잔하고 오려는데 둘중 주유소를 운영하신다는분왈~

잠시후에 애인이 맜있는거 가져온다며 조금만 기다려

보라고 하십니다

사양을할수없어 있는대 예쁘장한 어줌마가 택사를타고 도착했습니다

요염하게생긴 여자였습나더

잠시후에 알게돤건 아 여자가 무당였던것이지요

아 여자가 하는멀이 그날의 하일라이트 였습니다

내가자라한 뒷산이 한금령산자락인데  아산에

귀신이 버글버글하답니다

한쪽귀로 흘리고 자리로돌아와서 새우를 달아던지고

입질을 기다리는데 드디어 입질이 들어옵니다

잔뜩 쪼고 있는데 

낚시를 하던사람이 밤 12시가 다돼가는데

철수를 하겠답니다~순간 !!! 샹각지도 얺았던

내뒤에  버글버글한 귀신이 갑자기 뇌리를 사정없이

때리는 것이었습니다

주유소사장 일행은 이미 사라졌고 귀신이 버글거리는

산속에 나혼자 있는것이었던것이죠

시간을보니 12시반쯤 되었고 뒤를 슬쩍돌아보니

낮에는 못본 산소가 2개나 보였습니다

이제 부터는 제정신이 아니었습니다

식은땀이 온몸에서 흘러내리고 갑자기 산에서

찬 냉기가 나를향해서 내려쏘고 있었습니다

비몽사몽으로 장비를 걷고 철수 하려는데 ~

앞에서 뚜둑!!하는 큰 소리와함께 잘 서있던 고목이

부러져 저수지로 처박히는 것이었습니다

그순간에도 정신없이 낚시가방을 둘러메고

차있는 곳으로와서 차키를 찿는데 왜그리 차키가

안찾아지는지~금방이라도 귀신이 덮칠것같은

아찔한생각에 차키를 겨우찾고 앉았는데 왜그리

시동이 안걸리던지요~

그래도 겨우 집에는 도착할수 았었습니다

잠도까맣게 설치고 아참에본 광경이 가관입니다

겉옷도 없어지고 운동화도 한쪽없어지고

낚시 장비도 반은 없어졌습니다

곧바로 그곳으로 가보고 싶었지만 참았지요~

대낮앤 귀신들도 나터나지 못할거라고....

낮 1시쯤 도착해보니 그곳에 것옷 .신발.낚시대등이

여기저기 흩어져았었습니다

대충 수습하고 오려는데 원주민헌분이 오면서

무슨일있었냐고 물어봅니다

자초지종을 아야기했더니 왈~큰일 날뻔했다고~~

자가들은 가축도 늦게까지 그곳에 두지 얺는답니다

소들이 놀라서 이상한행동을 한답니다

이일 후에는 한동안 독조는 줄가능했습니다

만일 그 여인의말을 듣지 않았더라면 그날밤 무사히

낚시를 끝낼수 았었을까요?????

4짜를 수없이 만날수 있었을까요?????

지금까지 의문입니다~~^^

재마없는 긴글 읽어주시어 감사합니다


1등! 풍덩말꾼 20-04-20 01:25 IP : ee93d81076387a3
혼자서 4짜 100마리 하실 타이밍이었는데
아쉽네요.ㅋ
재밌게 잘 봤습니다.

2등! 장기판소 20-04-20 01:43 IP : d4dcc0d526a72ad
입질 들어오면 정신없이 날이 밝아오는데..
시겁하셨네요..
철수잘햇다에 한표 입니다.ㅋㅋ

3등! 겨울붕어 20-04-20 16:45 IP : 87f876176941890
저도 뭔가에 홀려서 낚시장비 그대로 두고 마을로 내려와서 잠자고,
새벽일찍 가서 철수 했던적이 있습니다.
철수 하시길 잘 했습니다.
건강하시면 다음에 기회가 옵니다. ㅎㅎㅎ

땟장수초 20-04-20 23:45 IP : d352e0226242a0d
저만의일이 아니었네요~^^
지금도 음성을 지날때면 그때 생각이나서
꺼림직합니다.

아놀드신 20-04-21 01:29 IP : ab100baf836094d
저는 지방 출장중에 전ㄹㅏ도 일로 지나던중
분위기좋은 저수지가 있어서 혼자 저녂9시부터 손맛 실컷보구 아침에 소변 보려구 뒤돌아서니 묘가 대여섯개가 있더군요!~~ 알았으면 그자리서 하지 안았겠죠!?~~^^ 조용하고 좋았습니다
모르면 약!!

사짜를위하여 20-04-22 07:36 IP : a9aa503e96e1d6c
ㅋㅋㅋ - 한번 무서운 생각이 들면 감당 못하지요
자신의 발자국 소리에 놀라서 걷지도 못한 경험이 있지요
고생 하셨습니다.

아이스티오 20-04-22 09:04 IP : 9b9252bb89f1028
무서워요
그만하세요

소로쓰 20-04-22 10:12 IP : 84627c54b754c1b
재밌게 읽었습니다. 다들 그런 경험들이 있으시군요. 전 대학때 혼자서 짐메고 산 하나 넘어서 장섬땜 상류 들어가서 조용히 밤낚시를 했는데 새벽녘에
인근 주민이 지나가면서 여기서 밤낚시했냐고 하면서 삼일전에 여기서 여자서 목메 자살했다고 하면서 가리키는 나무를 보니 혼자있을땐 보이지도 않던
목맸던 밧줄이 그대로 있더라구요. 주민 아저씨 가신 뒤로 해가 환하게 떠올랐는데도 으실으실 춥고 조금만 소리나도 머릿털리 곤두 서고 무슨 정신으로 짐 싸서 철수 했는지 ...그 뒤로는 꼭 물어보고 자리 폅니다. 자살한 사람 있는지 없는지... 사람들이 이상하게 쳐다 봅니다.

브릅뜨니월척이네 20-04-22 20:07 IP : 160bd217aa4bee1
ㅋㅋㅋㅋ소설 잘 읽고 갑니다

B접점 20-04-24 15:43 IP : 7e6dc471a60998d
원남면 소재 소류지.
주유소 사장.
사짜 대박.
왠지 제가 알고있는곳 같습니다.
그곳이 맞다면...
저역시 안좋은 기억이 있습니다.

수학샘 20-04-24 22:33 IP : 90c6ab8ac4491d8
대충 어딘지 감이 옵니다.
소문이 으시시 한곳이죠.

걸면4짜 20-04-25 07:29 IP : ebba0c94078571d
어딘지 가보고싶네요^^
재미없는글 잘읽었습니다~ㅋ 사짜도 없고 로멘스도 없고...ㅋㅋ

홍덕주 20-05-01 10:22 IP : d15d4f6a7b761d2
장소를 알려주시면 제가 독조를 한 후 조행기를 놀려두릴께요, 4짜 10수 사진과 함께요~^^

노랑붕어™ 20-05-01 16:29 IP : 7465b23b3312f6e
주유소사장과 그여인도 귀신이엇습니다. ㅋㅋ

추억은 추억일뿐!!

qhtjd****7380 20-05-04 22:58 IP : f17bb9f5587c906
귀신이등장하면 그곳은꼭 사람이 죽엇다! 가 등장합니다.
생각 해보세요
지구가생겨나고 지금껏 얼마나 많은이가 태어나고 또 생을 마감 햇을까요!

파란호수 20-05-08 17:10 IP : 5664cd6cb1ca03c
귀신 때려잡으며 낚시 같이 다닙시다.ㅎ

z붕어사냥z 20-05-12 22:22 IP : 4bc97b45da95910
ㅋㅋㅋㅋㅋ기력이...

황금빛붕어 20-05-19 22:45 IP : 7ce4fc48168cfb7
제가 아는 분은 밤에 아주머니가 우렁을 잡으러 물가를 다니길래 많이 잡았어요?
물어보니 답도없이 물가에서 우렁만 잡고 멀리 사라지길래 이상타 했는데 다음날 얼마 안떨어진곳에서 여성 시체가 발견되서 경찰오고 난리도 아니었다는데 그분 일년은 낚시 못다녔습니다.

저도 마찬가지로 혼자 소류지에서 낚시하다 쏴해지면서 무언가가 엄습해서 정신없이 도망친 기억이 있습니다.
그때 생각하면 어휴 ~~무서워요 ㅠㅠ
처음으로 머리카락이 선다는걸 느꼈습니다.

힌치히프의칼 20-05-20 13:44 IP : 00aaae4d6befa66
터가 않좋은데는 낚시 안하는게 상책이죠
괜히 고기잡으려다 무서움에 헛것이 보이면 사람 잡는수가 있어여
왠만하면 2인 이상 동출하세요 그게 안전해요 아니면 도심에 있는 저수지를 가던지....

실시간적응중 20-05-25 23:40 IP : 4c84c9d3fa3a22e
저는 너무 강심장이라.. 어마어마한 인파 속에 우연히 찾은 무덤 앞자리.. 잔디깔리고 널찍하고 자리좋아 즐낚했었는데..ㅋㅋ

피토하는늑대 20-05-29 08:28 IP : 9ff67decd5e29b2
안산 비봉수로에서 한밤출조 짬낚으로 새벽에 철수하자 맘먹고 잔손맛이나 보고있었는대 날이 어슴푸레 밝어오는 새벽 수문에 뭐가 메달려있었는대

사람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셨더군요..... 그뒤로 그곳은 가지않았고 낚금이 되었더라구요....



게시물 1,476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76 몹쓸여인!!   (21) 땟장수초 20-04-20 7621 8
1475 무덤옆에서 독조해봤읍니다 무덤옆에 텐트치   (15) 샤카줄루 20-04-03 6612 4
1474 북치리 아드님 보시오~   (14) 淡如水 20-03-30 5285 12
1473 낚시와 세월   (1) 세발자전거 20-03-30 2493 4
1472 추억의 조행기글보다 엿 추억에ㅡ   (5) 번출대왕 19-12-23 7061 5
1471 이제11도 몇일 안남앗네요   (9) qhtjd****7380 19-11-28 6511 0
1470 청평댐의 추억..   (8) 국민신수향 19-11-10 6542 12
1469 70년대 중반 아버지와 북한강변 밤낚시 기억   (11) 바람바다 19-11-01 6849 14
1468 소양호향어   (20) 보라매님 19-09-29 9805 12
1467 금의환양!!   (11) 땟장수초 19-09-20 6501 10
1466 붕어는 사랑이다   (19) 옥당 19-09-19 6075 13
1465 아마...90년대쯤 여름   (13) 세월어부4356 19-09-17 6926 3
1464 첫 밤낚시 고생한 일화   (8) sm525 19-09-17 5919 7
1463 나이가 들면 헛것이 보이는가 봅니다   (23) 小留池 19-09-05 9207 13
1462 죽다 살아난 낚시추억   (12) 땟장수초 19-08-16 10426 8
1461 올드   (10) 쉼표 19-08-14 5339 2
1460 무서운? 어릴적 조행기.....   (13) 한마리만물어봐라 19-07-29 8301 11
1459 1년전 자수정드림 낚시대로~~   (8) 성량 19-07-19 8146 2
1458 꼬시롬 한...떡밥.   (12) 정읍월척™ 19-07-10 6522 10
1457 이번년 5월 이야기..   (8) 장자골조사 19-07-09 6126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