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토론방

· 회원이 토론의 이슈를 제안하면 그 주제에 대해 자유로운 댓글을 통해 참여하는 방식의 토론방입니다.
· 이슈의 범위는 제한하지 않으나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자극적이거나 비매너적인 댓글은 삭제됩니다.
· 뉴스기사 및 타 사이트의 게시글을 옮겨와 단순히 게시하는 것, 본인의 의견이 아닌 글은 삭제됩니다.
· 균형있는 게시판 사용과 신중한 이슈 제안을 위해 게시물 횟수를 3일 1회로 제한 합니다.
· 댓글에 답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12. 1.19. 시범 적용)

간통제 처벌 할수 있게 도와주세요

마눌천사 IP : 275ee5845c2a25e 날짜 : 2020-04-14 17:13 조회 : 2309

회원여러분 안녕 하세요.

꽃다운 32세 나이로 제 딸이 광주 효천지구 프라디움 아파트105동16층에서 투신자살을 했습니다..

피를 토하는 마음으로 어렵게 글을 올립니다.

2020년 1월 20일 광주 효천지구에서 살던 제 딸이 16층에서 투신 자살을 했습니다.

그 이유는 사위가 6개월 동안 내연관계의 상간녀를 만나며 잦은 외박과 밀회를 즐겼기 때문입니다.

6개월 동안 제 딸은 사위로부터 정신적으로 시달려왔으며 1월 20일 새벽 6시에 사위의 핸드폰으로 상간녀와 주고받은 메시지 중 사위가 제 딸과 이혼하기 위한 극단적인 내용을 주고 받을 것을 확인 했습니다. 그 내용은 차마 입에 오르기 조차 역겨운 내용으로, 성관계 동영상까지 공유한 내용까지 본 제 딸은 정신적인 충격이 얼마나 컸을지 가늠하기 어려울 따름입니다. 심증만으로 6개월을 시달리다 당일 모든 것이 사실이란 것을 확인한 딸은 그 날 자살을 위해 번개탄과 연탄을 사는 등 고민의 흔적을 남긴 채 남동생에게 사위와 상간녀와의 카카오O의 내용을 전송 후 3시 40분 경 투신했습니다.

그 흔한 유서 한장이 없이 오롯이 사위와 상간녀와 주고받은 메시지가 전부인 까닭을 찾고 싶습니다.

흔히 남자가 바람을 필수 있는데 자살을 할 정도냐고 하실 수 있지만 제 딸은 그만큼 간절했고 20살 때부터 사위와 키워온 사랑이 전부였고, 사위보다 사회생활을 먼저 시작한 까닭에 생활비를 대고 공부한다는 사위를 위해 헌신적인 뒷바라지까지 마다하지 않았던 착하고 밝았던 딸 이였습니다.

나주의 건설회사를 다니며 월 7~800의 월급을 받아 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외도를 하며 생활비를 끊는 것은 물론 상간녀에게 200만원이 넘는 가방을 사주면서, 우리 딸에게는 자신의 상사의

와이프와 비교하며 o이사 와이프는 은행과장이라 월급도많은데 너는 월급도 적게벌지 않냐, 저렇게 여유롭게 살고싶다 라는 말로 온갖 눈치와 구박을 받았으며 자존감을 떨어트리는 언행을 자주 일삼았고, 딸에게 생활비 한푼 안주면서 사위명의로 된 조합원 아파트의 부채를 홀로 다달이 갚으며 어려운 생활을 지속적으로 해왔습니다. 그로 인해 퇴근 후 파트타임으로 할 수 있는 아르바이트 자리까지 알아보며 생활하고 있었습니다. 혹여 착한 내딸은 부모님이 속상 할까봐 항상 잘지내고 있다, 문제없다, 괜찮다 라고만 말했어서 그 불쌍한 속내를 전혀 알지 못했던 게 부모로서 너무 미안하고 한스럽습니다. 

제 딸이 투신하던 날 사위는 경찰조사 후 자취를 감추어 장례식장에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불쌍하게 죽어 내 딸은 13년 동안 함께했던, 사랑하는데 어떻게 헤어지냐며 아직도 남편을 많이 사랑한다고 끝까지 놓고 싶어하지 않아하던 남편의 얼굴도 보지 못한 채 차디찬 영안실에 누워있으며 얼마나 애타게 기다렸을까요. 사위는 다음날은 아침 7시에 나타나 처음에는 빈소를 지키는 듯 하다가 나중에는 영정사진 앞에서 웃으며 술을 마시고 땅콩을 던져 받아먹는 등의 행동을 13년을 만났고 결혼하여 자신의 잘못으로 인해 고인이 된 아내 앞에서 이성적으로는 할 수 없는 짓을 하였습니다. 사위라는 사람은 그렇게 원하던 딸과의 헤어짐이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걸까요? 그래서 그 시컴한 속내가 저렇게 은연중 드러났던 걸까요? 저는 이제 보고 싶은 딸을 볼 수도, 만질 수도 목소리조차 들을 수 없습니다.  꽃 같던 내 딸이 너무 불쌍해서 분통이 터집니다.

우리가 유품들 전부 알아서 챙겨갈 테니 치우지 말고 기다려달라. 라고 여러차례 부탁해왔었습니다. 그러나 삼오제 때 사용할 유품을 챙기러 사위 집을 방문하였을 때는 이미 제 딸의 속옷까지 없었고, 주방용품과 고가의 유품 등이 다수 없어져 있었습니다. 그 집은 마지막 가는 고인에 대한 예의 마저도 없었습니다. 이미 죽은 사람은 죽은 사람이고 물건은 필요에 의해 쓸 수 있으며 나머지 필요 없는 건 이렇게 버리면 그만이었던 걸까요.

죽은 자는 말이 없습니다.

제 딸의 유서가 된 사위와 상간녀와 의 메시지가 의미하는 바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망자가 된 제 딸은 큰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투신을 선택 했습니다. 저 자들의 추악한 만행은 법 밖으로 도망갔으며, 간통죄가 폐지 되면서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써 법으로 보호 받지 못함이 원통해서가 아닐까 하는 생각에 딸을 대신하여 글을 올립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오늘 청원 했습니다

조사님들 죄송합니다

청원에 동참 해주십시오

목차    간통제 처벌 할수있게 해주세요

(https://

  www1.president.go.kr/

  petitions/Temp/DtgdHd)

 


1등! 날라리돼지 20-04-14 18:49 IP : 21c986ef3e37759
아쉽지만 간통제는 없어 졌구요
증거가 있으면 고소 할수 있습니다
딸이 없는 관계로 어머님께서 검찰 고소 하셔서 법정 까지 가시구요
사위가 바람을 피웠다는 증거가 있어야 하구요
아내 장례식장에 오지 않는건 퀭기는게 있어서 입니다
증거가 있으시다면 최소 3억 정도는 사위가 장모님 한테 줘야 합니다

따님의 명복을 뷥니다

2등! 날라리돼지 20-04-14 18:54 IP : 21c986ef3e37759
그리구요
따님 앞으로 재산 이나 명의로된 건물이 있으시다면 변호사 한테 말해서 지켜 달라고 하세요
부인이 사망 하면 남편 쪽으로 넘어 갑니다

3등! 매복한땅콩498 20-04-14 20:03 IP : 772dfb5beca97ad
청원으로해결되겄습니까?

너무온화한 방법을선택한듯합니다 ㅡ
법테두리안에서는 윈하는바얻지못확률이큽니다

눈에는눈이에는이ㅡ

ㅡ저라면특정부위을 제거하고 감방갈겁니다

DJ 20-04-14 20:08 IP : bd6122be6b4d4db
개인적으로 '간통죄' 부활 되어야 한다고 생각 합니다.

혜민아사랑해 20-04-14 22:43 IP : 0fe0afacacd0eae
마음이 먹먹합니다.
뭐라고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될지...

하누리2 20-04-15 00:07 IP : 75e5c12b40e515c
머라 할말이 없습니다 법의아니 그사위놈을 심판을 해야하는데 그심판이 똑같이 죽음으로써 행해야 될것같습니다 글을읽다보니 먹먹합니다

적수역부 20-04-15 02:20 IP : a7e08e4e5989087
살아있어도 산 것이 아니요 죽었어도 죽은것이 아니란 말도 있더군요.
진정한 삶과 죽음이 무엇이던가요.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인간의 모든 능력과 법과 제도 이전에 종국적으로
'순천자는 흥하고 역천자는 망한다'

야몰딱 20-04-15 04:40 IP : cf95bfadc0c3e07
그 사위놈 뿌린데로 거두어 드리겠지요.
또 그래야 되겠지요.
마눌천사님!
힘내세요.
동참하러 넘어갑니다

야몰딱 20-04-15 04:55 IP : cf95bfadc0c3e07
마눌천사님!
전체목록 번호가 몇번입니까?

페이스오프 20-04-15 06:42 IP : a98943305bf0ed3
따님의 명복을 빕니다.

사워라는 사람은 따님을 사랑을했던, 미워했던,
사람이 할 수 있는 행동의 범주를 넘었습니다

사람의 탈을 쓴 사위놈은 큰벌을 받아야 겠습니다.

남은 가족들 위해서 힘내시고 조그만 힘이나마
같이 보냅니다.

케미컬나이트 20-04-15 09:59 IP : f43d65ca4f5db54
이런글을 쓰면 안되는줄 압니다만,
딸아이를 키우는 입장으로 만약 저에게 같은 상황이 온다면
제 목숨을 걸고 저세상에서 딸에게 용서를 빌게 할것 같습니다.
진심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쓰리쿠션 20-04-15 11:06 IP : 435e829d4d857bb
그놈 거시기 짤라서
개나 줘버리고 싶네!
내가 울화통이 터지네요.

키큰붕어 20-04-15 13:02 IP : ab09640338dbac2
사람 사서 조지는게 빠를듯요

장기판소 20-04-15 14:31 IP : a183665f0e93578
눈에는 눈 댓글이 와닿슴니다

예율라율아빠 20-04-17 00:06 IP : 8fe9d00bf1b0c63
간통죄는 없어진게 아니고 형사는 없지만 민사로는 가능한거구요~

근데 시간도 돈도 많이 들꺼예요..

그런데 카카오톡의 내용을 문자로 동생에게 보냇다 하셨는데.. 유서한장 왜 안남기셨을까요?

저 같으면 우선은 형사쪽에 수사 의뢰하겠습니다..

그리고 하늘나라에서나마 따님께서는 평안하실꺼라 믿습니다..

기기퀘퀘퀘 20-04-17 15:21 IP : 766ee8c2b9e75bb
말쓴하신 그대로...현실은.....말그대로 말이 없습니다.......

힘내십시오..



게시물 2,799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99 현실   잠자기 20-05-29 273
2798 구역질나는 좌파정권 좌파경제! (김종인은 우   (24) 개터래기 20-05-29 715
2797 지금 좌파정치 집단은 분화과정에 있다!   (28) 개터래기 20-05-26 1521
2796 목불인견   (10) 페이스오프 20-05-26 985
2795 진보세력들의 그릇된 윤리관   (72) ™기다림의미학 20-05-25 1231
2794 국민의 눈과 귀를 가려온 종편언론의 몰골! -   (8) 적수역부 20-05-24 883
2793 한번쯤 읽고 생각해 봅시다   (96) 물위의꾼 20-05-24 1426
2792 진보의 탈을 쓴 괴물들!   (116) 개터래기 20-05-22 2211
2791 전두환   (12) 강남제비33829 20-05-22 847
2790 통합당 강남시민   (18) ♀️기다림 20-05-21 1014
2789 이상한상식과 논리,   (19) 물위의꾼 20-05-20 1182
2788 전범 일본군 위안부성노예 문제를 둘러싼 잡   (21) 적수역부 20-05-20 979
2787 윤미향 당선인..   (99) 쏠라이클립스 20-05-19 2104
2786 오메! 헬기에서 기관총쏘네   (9) 번출대왕 20-05-18 1507
2785 영웅   (20) 페이스오프 20-05-16 1698
2784 국민청원 부탁드리겠습니다..   (2) 곰곰이당 20-05-14 1395
2783 이제 그만 하자 민경욱   (29) 강남제비33829 20-05-14 1664
2782 대구시민과 서울시민들의 정서차이   (308) ™기다림의미학 20-05-13 3131
2781 체어맨골드 2회보증   (9) 깜씨돌붕어 20-05-13 658
2780 수구적패-기레기- 떡찰 유착의 적패동맹은   (88) 적수역부 20-05-13 1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