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토론방

· 회원이 토론의 이슈를 제안하면 그 주제에 대해 자유로운 댓글을 통해 참여하는 방식의 토론방입니다.
· 이슈의 범위는 제한하지 않으나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자극적이거나 비매너적인 댓글은 삭제됩니다.
· 뉴스기사 및 타 사이트의 게시글을 옮겨와 단순히 게시하는 것, 본인의 의견이 아닌 글은 삭제됩니다.
· 균형있는 게시판 사용과 신중한 이슈 제안을 위해 게시물 횟수를 3일 1회로 제한 합니다.
· 댓글에 답글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12. 1.19. 시범 적용)

국민의 눈과 귀를 가려온 종편언론의 몰골! -그 내부자의 양심선언

적수역부 IP : bd9c5e675c89193 날짜 : 2020-05-24 19:32 조회 : 1093

채널A 기자의 협박취재로 촉발된 경천동지할 ‘검언유착’ 정치공작 의혹!
과연 그들은 계속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며 그 음흉하기 짝이 없는  썩은 치부를 묻을 수 있을 것인가!
MBC의 검언유착 의혹 뉴스가 보도된 것은 지난 3월 31일. 이후 채널A는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했으나, 의혹이 제기된 지 50여일이 지나도록 그런 다짐은 지키지 못할 ‘공언(空言)’이 되고 말았다.

외부인을 포함시켜 객관적인 조사에 임하겠다고 했으나, 흉내 낸 흔적조차 보이지 않는 상태다. 사회적 공기를 자처하는 언론이 이처럼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자, 21일 방송독립시민행동이 기자회견을 통해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채널A'의 진상조사위 구성은 방송통신위원회 재승인 의결을 앞둔 위기 모면책에 불과했던 것"이라며 "방통위는 '채널A'에 대한 종편 재승인 철회권 유보를 생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채널A현직기자의 양심선언 폭로>

“'채널A' 현직기자입니다. 이 문제를 어디 알려야 할까 한참 고민하다가 몇 글자 적습니다.

'채널A'는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봅니다. 가족을 들먹이며 취재하는 게 아무리 관행적으로 있었다 하더라도 용서받을 수 없는 행동입니다.

그런데 '채널A'는 취재윤리 위반에 대해 절대 반성하고 있지 않습니다. 다수의 기자들이 조직 논리에 젖어 있습니다. 조직이 다치지 않는 게 최선이란 논리로 무장해 있습니다. 노동조합과 기자협회가 사건이 알려진 지 한 달이 다 되어가도록, 아무 입장을 내지 않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당연히 취재윤리를 앞으로 어떻게 지키고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도 없습니다. 놀라울 만치 조용하고 아무 논의도 없습니다.

'채널A'는 심지어 오만합니다. 이번 사건으로 시청자들이 받았을 충격, 시청자들이 느꼈을 실망감 같은 것에 대해 그 누구도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이미 현장에서 많은 취재원과 일반 시민들이 '채널A'를 인정하려 하지 않는데도, 애써 외면하고 있습니다. 검찰까지 개입되었으니 어영부영 시간을 벌며 버티다 보면, 사건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것을 기대하는 것 같습니다. 아마 수년 전 유대균 뼈 없는 치킨 보도가 어떻게 묻혔는지 다 알기 때문일 겁니다.

'내로남불' 하나 더 알려드릴까요? '채널A'는 오거돈(전 부산시장)을 비난할 자격이 없습니다. '채널A'는 2018년 하반기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했던 모 부장을 권고사직 처리하고 사건을 조용히 덮었습니다. 데스크들 중에 단란주점을 즐겨 가거나 부하 여직원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서슴지 않는 사람들도 널렸습니다. 여기자들이 항의해봤지만, 성희롱을 일삼던 한 간부는 아무렇지 않게 부서만 바꿔 근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누가 누구를 비난한다는 말입니까. '채널A'는 자정작용이라는 게 애초부터 불가능한 조직입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과 시민들에게 부탁드립니다. '채널A'를 끊임없이 감시해주세요. '채널A'에 정신 차리라는 항의편지를 보내주시고, '채널A' 온라인 기사 댓글에 적극적으로 의사를 개진해주세요. '채널A' 앞에서 기자회견도 개최해주세요. 절대 여론의 관심에서 멀어지게 해선 안 됩니다.

선후배 동료를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지만, 이것만이 '채널A'를 바로잡는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방통위가 아니라, 검찰이 아니라, 시민이 언론을 바꿀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싸워주세요.

'제보자 A' 드림"

 

1등! 물위의꾼 20-05-24 20:51 IP : ea650a984ebd18c
아직 종편뉴스보는 사람 있나요?
채널a는 없어져야지요

도시어부 못보는게 좀 아쉽지만요..

   
2등! 적수역부 20-05-24 21:17 IP : a7e08e4e5989087
없으니 걱정 할 일 아니란 말이신가요?
저런 기레게언론도 언론이라고 아직도 쳐보고 있는 사람들이 차고 넘칩니다...ㅎ

3등! 객주 20-05-24 23:26 IP : 40664b27c7d45b4
TV조선 채널A NBN 첨부터 채널 삭제 했습니다
시방새도 안 봅니다

객주 20-05-24 23:28 IP : 40664b27c7d45b4
유튜뷰도 책임있는 종합방송에서 하는 것 외에는 안 봅니다

쓰리쿠션 20-05-25 00:33 IP : 435e829d4d857bb
난 다봅니다..
내가 선별해서 좋은건 알아두고
나쁜건 흘리면 되지않나요.

하드락 20-05-25 03:33 IP : 79f94d439a5955c
볼 수 있다면

다 보는 것을

권합니다.

가장 좋은 필터는

나에게 있으니까요.

페이스오프 20-05-25 07:07 IP : 75b13faf8a53387
채널A기자의 양심고백에 양심이 흔들리는
사람과 조직이 참 많을겁니다.

고백한 기자의 내용과 비슷한 고민은 우리사회 곳곳에
만연히 뿌리박힌 모습입니다.

검더기와 기더기의 유착인데 쉽사리 밝혀질리도 없고...
더군다나 또다른 집단은 이런일엔 입도 뻥긋 안하며

오히려 반대 입장을 밝히며 그틀을 엄호하고 은폐하는데
동조하고 있으니 수십년간 뿌리박혀있는 정치 권력의
단단함이 쉬이 깨질리가 있을까요?

개구리 코에 수염나길 기다리는게 빠를지도 모릅니다.

쓰리쿠션 20-05-25 23:57 IP : 435e829d4d857bb
그래서...
윤미향이도 기레기들의 조작이다?
그러니 휘둘리지말고 윤씨를 믿어라?

그렇게 물타기 하고싶은건가..
참네!
이 시국에 어이가없네...



게시물 2,834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34 (필독) 미통당 찌레기들 지지 하는 사람   (2) ♀️기다림 20-07-04 172
2833 인사   (3) 페이스오프 20-07-04 328
2832 문죄인 지지율 아직도 50프로네   (88) ™기다림의미학 20-07-02 1383
2831 탈북인 단체 미통당   (5) 강남제비33829 20-07-01 699
2830 저출산문제 해결방안은 어떤게 있을까요?   (6) ♡별똥망치 20-07-01 397
2829 정말 못봐주겠다 미통당   (8) ♀️기다림 20-07-01 679
2828 미국 정계는 지금 내전 중   (4) 적수역부 20-06-28 720
2827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10) 무심세월 20-06-28 724
2826 토종? 떡? 붕어   (7) black05 20-06-28 739
2825 코로나 하면 개독교 개독교하면 코로나   (67) 知天使 20-06-26 1666
2824 윤석열 길들이기 ?   (24) ♀️기다림 20-06-25 1243
2823 월척 이슈방에서 정치적 논쟁을 금지하게 해   (29) 물침대 20-06-25 986
2822 천하는 민심이 표하는데로 흐른다.   (25) 페이스오프 20-06-25 726
2821 어느 학생으 문죄인 하야 글   (25) 차칸붕어님 20-06-24 1189
2820 집권당의 야욕   (35) 황서말개 20-06-23 1204
2819 역사왜곡 여론조작!   (43) 개터래기 20-06-20 1893
2818 결례를무릅쓰고   (2) 벽계수다 20-06-17 1442
2817 연락사무소 폭파의 이면   (14) 적수역부 20-06-17 1725
2816 이정춘...당했네요.ㅋ   (2) bsh1980 20-06-16 1148
2815   (5) 페이스오프 20-06-16 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