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조행기

· 균형있는 게시판 사용을 위해 1일 1회로 게시물 건수를 제한합니다.
· 여러개로 나누어 게시물을 올리는 경우 하나로 통합될 수 있습니다.

우리 할배.

B접점 IP : b4ae4f1e29f72ff 날짜 : 2018-04-11 19:40 조회 : 10109 추천 : 20

"할배요. 누랭이 풀좀 맥이고 오니데이"
국민학교 2학년 시절...할아버지 한테 이렇게 얘기하면 으례 할어버지는 막내 손자가 낚시를
가는지 아십니다.
"오냐. 마이 잡아 온네이"
민물고기를 좋아하셨던 할아버지는 흔쾌히 허락하십니다.

한손엔 찌그러진 주전자 또 한손엔 지난가을 뒤안에서 베어만든 대나무 낚시대...
입에는 쓴맛이 진한 버드나무 홋떼기를 불면서
봄바람이 살랑부는 농로를 따라 누렁소를 앞세워 냇가로 향합니다.

보리밥 한알을 껴서 던지면 투박한 수수깡찌가 연신 춤을 추었죠.
붕어잡는데 정신이 팔려 시간가는줄 모르고 땅거미가 어둑할때 집으로 돌아오면 늙은 누렁소는
이미 혼자 집에와서 아버지가 준 여물을 질겅질겅 씹고 있네요.

잡아온 붕어는 손질해서 어머니한테 드리면 국물이 자작자작한 찌게거리를 뚝딱 내놓으시고
온가족이 먹던 시절.....

자식복이 많으셔서 7남매를 두셨는데 그 많은 손자들 가운데 유독 저만 등에 업고 다니셨습니다.
과수원을 하셔서 밭에 따라가면 제일 좋은 사과를 골라서 웃도리에 슥슥 닦아서 저를 주시곤 했었지요.

저수지 주변 파릇파릇 돋아나는 버드나무를 보면 홋떼기 만들어 불던 그때 봄이 생각나네요.

1등! 카메오 18-04-11 21:28 IP : 774ccf39239228e
문장 문장마다
구수함이 베어나네요
경험하지 못한 시절이지만
마치 그곳에 있는 느낌입니다
잘 읽고 갑니다
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

2등! GM토종붕어 18-04-11 21:49 IP : a3bb0b4ba40823f
저의 어린시절 생활과 너무 흡사해서 잠시나마 추억에 잠겨봤습니다.
추억의글 잘 읽고갑니다.
언재나 행복한 시간 되세요.

3등! 십삼월 18-04-11 21:59 IP : 4b1d78d6e7e727d
참으로 많으 생각을 주십니다~

나루터 18-04-12 08:20 IP : 537d210d31745ab
옛생각이 나네요...

대나무낚시대, 보리밥, 끌깽이, 수수깡찌, 순진한 붕어들... 할배, 할매 --- 오랬만에 불러봅니다^^

진가원 18-04-12 18:32 IP : 9cae094b9a460c0
말씀이 참 따뜻하십니다~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세요^^

주말엔숙자 18-04-12 21:54 IP : e10563ff893d6dc
짧은 글인데... 한폭의 풍경화 같습니다
흐릿하게 보이는듯이..
좋은그림 구경하고 갑니다

박라울 18-04-13 09:12 IP : db58b31cfca6c14
할배요.....할매요~~~~~~~~~~~~~
거기도 봄이 왔지요?~~~~~~~~~~~~~~~~
소꼴베어 지게 가득 담은 끝에 참꽃꺽어 꼽아 오셨던 그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합니다..

황금목줄 18-04-13 19:14 IP : 364078f2c6b1bb1
돌아가신 울아버지..제가 6살때인가 아버지와 같이 낙동강에서 낚시 하던 생각 납니다(물론 저는 구경만..).고기는 엄청 잡아서 동네 할배들 지져서 쇠주 한잔 하시라고
전부다 드리고 빈손으로 집에 오면 어머니가 한마디 합니다..우리 먹게 가져오지 왜 애써 잡은 고기 동네 사람들 다 주냐고..에고 돌아 갈수 있으면 그때 그시절로 한번만
돌아 가고 싶습니다..

너구리날다 18-04-13 23:21 IP : 2256483bb1a463c
그시절에는 참 붕어랑 나랑 순진했습니다.

버스비60원갖고 10원빼서 깐돌이,핫도그

먹던게 엊그제 같은데...요즘 깐도리 나빠요.

이빨이...

서울낚시인 18-04-22 22:44 IP : 5593285f633b4b9
조은글감사

붕어자동빵 18-04-25 11:32 IP : fb14ea5c6a5b3cc
잘 읽었읍니다^^

잠시의행복 18-04-26 07:40 IP : a0d819de5a6168c
어렷을적의 추억은 언제나 상기해바도 내 얼굴에는 미소만 어립니다.
저는 어릴때는 숯내개(탄천)서 물장구치고 놀고 중학생이 되면서 부터 한강에 가서 헤엄치면서 놀수있었던 시절에 조개 ,소라 줍고
한강으로 흐르는 지천에서 그물치고 고기잡어서 먹던 시절이 그립습니다.
여름에는 한강에 갈때에는 수박 따고,참외따서 물가에다 자갈로 담을쌓아 수박 담가서 친구들이랑 시원하게 먹었지요.
구수한 글을 잘 읽었습니다.

나원참6488 18-04-26 10:57 IP : bd74eaaa307d861
호떼기가 압권이네요. 요즘도 낚시가면 수양버들이나 버드나무가 보이면 나무속살만 빼낸 통껍질로 호떼기를 만들어서 불곤 하죠..ㅎ 1970년대 그 시절이 그립네요

미리내마을 18-04-26 20:19 IP : dd99a0316eec864
이글을 읽고
커피한잔 마시는데
흑백의 기억속에 할머니 목소리가 들리는 듯.............

월척배프로 18-05-01 02:57 IP : 97506f829368fa5
글 잘 읽고 갑니다~^^

카카로트 18-05-06 00:32 IP : 3c945d16d9eb470
감탄하고 갑니다.... 혹시 글쓰시는분? 아니시라면 재능이 아까우신듯....

라면조아 18-05-11 16:06 IP : 1db0cb5bebb5ae6
월척에 작가분들이 꽤 많으시네요!
멋진 글 잘 읽었습니다~

설레임조사 18-05-30 19:01 IP : 43c510cc8fe83cd
집앞이섬진강입니다
어릴적저도같이하면서컷네요
제얘기를하는거같아서잠시추억에젖어드네요

모두낚시 18-06-29 14:18 IP : fa46c01351d257b
예전 어릴적 저수지가에 깐드레 불빛이 가로등 처럼 줄지어져 있던 모습이 생각납니다.

지금은 케미로 바뀌면서 새로운 모습이지요...

규민빠 19-01-02 17:54 IP : ea0b939571db719
선배님 할아버지 와의
소중한 추억 감사히
잘보고 갑니다 ㅎㅎ
저는 저희 할아버지 와의
기억은 없지만 저의 어머니
말씀으로는 제가 장남 이었는데
그옛날에 어디서 과자나 먹을것이
생기면 할아버지 주머니에 몰래
숨겨놨다가 저만 보면 주시곤
하셨다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