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조행기

· 균형있는 게시판 사용을 위해 1일 1회로 게시물 건수를 제한합니다.
· 여러개로 나누어 게시물을 올리는 경우 하나로 통합될 수 있습니다.

전어 아야기

戀歌 IP : e6cff666f98a417 날짜 : 2019-04-21 09:37 조회 : 3466 추천 : 0

錢魚(전어) 이야기

                                             戀歌(연가)

선들바람 은빛물결

축제의 前夜(전야)로 들뜬 포구

은빛으로 퍼덕이는 뱃전

깊어 가는 것이 계절만인가

 

시간의 반동에 어쩔 수 없이

속살까지 붉게 물든 전어

 

제 몸속에 깨서말 간직한 가을

도마에 놓고 듬성듬성 썰어

새콤한 초고추장에 가을을 쿡쿡 찍어 먹고

 

酒靑甁(주청병)*소주 푸른 잔에

80%恨歎(한탄), 10%悲哀(비애), 10%알콜을 마신다.

 

짜릿한 목넘이로 넘어가는 술

새콤달콤한 배려로 다가오는 한 점 바다의 살

 

아 그 누가 알리요.

가을을 잡기위하여 칠흑 같은 어둠속에서

投網(투망)질 하는 어부 긴장된 얼굴과 投網(투망)을 기다리는 바다의 가슴과

사랑이란 기다림 만남이 그 목적이 아닌 사실.

 

어이 모두 뜻대로 되리

부부도 60갑자 넘으면 자식보고 사는 것

기다림은 아름다움, 어이 고통만 있으리.

주는 만큼 받는 것이 바다의 사랑.

 

기다림은 쉼표 없는 반복 도돌이표

서해바다 바닥의 펄을 먹고사는

전어의 살이 통통 오르는 계절

땀을 배신하지 않는다는 바다의 진실

 

깨 서 말 연탄불에 구우면

집나간 며느리가 그리운 밤

은빛 찬란한 훈장 석쇠에 반납하고

노릇노릇한 갑옷으로 무장한 전어

탄산의 기포*濁酒 泡沫(포말)로 출렁이고

마지막 한 점까지 고소함으로 다가와

가을엔 사랑이 된다.

 

한 때는 풍요로 다가와

모두 슬그머니 떠나 슬픔으로 다가온 그 빈자리엔

전어의 사랑이 채워져 행복한 가을

풍요로움은 노을진 바다를 건너고

바다의 전설은 어디서와 어디로 가나

 


1등! 안동댐떡붕어 19-05-30 12:59 IP : 702d1003f42b082
무플방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