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조행기

· 균형있는 게시판 사용을 위해 1일 1회로 게시물 건수를 제한합니다.
· 여러개로 나누어 게시물을 올리는 경우 하나로 통합될 수 있습니다.

70년대 중반 아버지와 북한강변 밤낚시 기억

바람바다 IP : dc97d7a300bbb8d 날짜 : 2019-11-01 19:11 조회 : 2878 추천 : 9

아주 오래전 기억이 납니다

1970년대 중반 국민학생때 아버지와 출조기 입니다.

장소는 북한강변 수입천이 합쳐지는 절벽아래 샛강변

금남리 마을 큰 느티나무 아래를 지나 나룻배를 타고 강건너 수입리입구 도착

뱃사공은 긴 장대를 물속깊이 담가 밀면서 운항을 하더군요

강과 계곡이 합수되는  모래사장 언저리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기억하는 낚시대는 꼽끼식 대나무대 ,로얄대 ?엄청굵은 3칸대 글라스대 은성이라는 글자 생각납니다.

작은 살림망과  물고기 담을 대나무 바구니 그리고 칸델라 , 석유버너 ,카바이트봉지 ,,,

아버지는 챙이 넓은 낚시회 모자를 쓰시고 항상 한얀 수건을 목에 걸치셨습니다

식사는 어머님이 싸주신 도시락에 코펠에 끓여먹는 삼양라면  꿀맛이었고

채비는 이봉에 떡밥과 지렁이 짝밥채비를 하였고 긴대 한대는 소위 인찌끼 낚시를

밤이되자 칸델라 불빛을 비추고 찌에 야광 테이프를 붙여 밤낚시를 시작했습니다

칸델라 불빛과 야광을 머금은 찌의 환상적 놀림에 밤새는 줄도 몰랐습니다.

어린 저에겐 신세계의 새로운 극장이 열렸던 순간이지요

아직까지 그래서 낚시에서 마음의 여유와 휴식을 찾나 봅니다.

그 날 잊지 못할 것 또 하나는  하늘을 쳐다보니 반짝이는 별들이 하늘 가득히 은하수를 이루고

그 날 밤 하늘도 세월이 흘러도  아버지와 같이 잊혀지질 않습니다.

조과는 엄청났습니다  살림망 가득 백마리 넘게 잡은것 같았고 

어종은 강가라서 참마자 모래무지가 대부분이었습니다.

집에 가져와서 어머님이 꽈리고추넣고 조림해서 반찬으로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지금은 돌아가셔서 안계시지만 그 추억이 생각나고 낚시만은 아들과 가끔 다닙니다.

얼마전에는 해외근무중 휴가나온 아들 녀석과 수입리  그 추억의 장소에

같이 가 보았습니다

주변 전원주택이 많이 들어섯고  강과 계곡이 합쳐지는 언저리는 아직 그대로

낚시대를 담드고 싶은 충동이 일어나더군요

혼자이고 싶을때 쉬고싶을때 홀로 떠나는 낚시가 없다면 내 삶을 어떻게 버티고 견뎠을까

생각해 봅니다.

그리고 세월이 너무 빠릅니다.

낚시는 나의 동반자입니다  그리고 가족입니다

 

 

 

 

 

 

 

 

 

 


1등! 땟장수초 19-11-01 20:32 IP : d352e0226242a0d
소중한추억
고이 간직하세요~^^

2등! 비산붕어 19-11-02 09:00 IP : 7aa311d043a2b8c
아버지와 낚시는 추억이 새록새록.
짐에는 양은냄비후 코펠로 진화 되었고
국수대신 라면, 칸데라에서 케미,석유버너가
가스버너로,렌턴이 lad캡으로 변하였죠
저희 아버지는 릴 낚시라 기본이 일주일이라
한번 따라가면 이삿짐 수준입니다.
지금은 같이가지는 못하지만, 대신에 추억을
새깁니다. 아들과 동행을 기대하면서...
좋은 추억 간직 하세요.

3등! 연안 19-11-02 19:44 IP : 3b943d92b45cb51
글을 읽으면서 추억이

물밀듯이 다가옴을

느낍니다..

추억.

손만 뻗으면 바로 그곳

인데~~~~~~~~~~~~~~

풀뜯는범 19-11-03 19:29 IP : ae4bc47daeef7ad
아름다운 추억입니다.

qhtjd****7380 19-11-03 20:48 IP : f17bb9f5587c906
아버지생각에 가 슴이 저밉니다.

실바람 19-11-05 00:24 IP : ff27be30ee52b4f
옛날 아버님과의 추억이 무척 그립겠군요
이젠 아들에게 그와 같은 추억 심어주면
좋겠습니다

항상 추억은 좋은 거지요
조행기 잘보았습니다

새벽정신 19-11-05 12:22 IP : 90d1df57e863d75
선친과 아름다운 추억이야기 감동입니다

Deer63114 19-11-05 15:49 IP : c4df991b87506a6
저는 그아래 정 몽주선생님 묘가있는 능내 건너편에 살았습니다.
팔당 땜이 생겨서 동내가 수몰이되서 이사를하였는데...
여름 밤이면 많은 반디불이 날아다니고 어디든 낙시대를 집어 넣으면
덥석덥석 물어주던 강고기들 민물게들.....아직도 훤히 다 기억이 납니다.

제주감귤 19-11-07 16:27 IP : ed25dfc32b67e70
70년대중초반 강옆수로에 밤낚가면 눈좋은 사장님은 잔챙이만 눈나쁜머슴은 대물만
이러니 밤낚 오래하지못하고 철수
낚시배우면 공부 안한다고 아들에게 낚시는 안가르쳣는데 아들 장가보내니 갓시집온 며느리가 시아버지에게 낚시가자고 조르니 난감하데요
요사인 손자는 아무소리 안하는데 손녀들이 할아버지 낚시가자 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