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조행기

· 균형있는 게시판 사용을 위해 1일 1회로 게시물 건수를 제한합니다.
· 여러개로 나누어 게시물을 올리는 경우 하나로 통합될 수 있습니다.

어릴적 대나무 낚시대 추억

산적왕 IP : 21ac65255faa584 날짜 : 2018-12-03 11:46 조회 : 5185 추천 : 7

초등학교 2학년부터 낚시를 했으니 40년이 넘었군요
붕어낚시.....라기 보다는 수로나 저수지에서 크기와 어종에 관계없이 잡히면 좋아라 했었지요

미끼는 텃밭 옆 거름(두엄) 쌓아둔 곳을 뒤적여 지렁이를 잡아 사용하고, 찌는 연필처럼 생긴 플라스틱 찌에 찌맞춤도 없이 바늘이 두개달린 봉돌에 완전 풍덩채비로 하다가 찌 상단에 맞는 대나무를 잘라 끼워 부력을 높여 요즘말하면 중층낚시처럼 사용하기도 했읍니다.

낚시대도 집 뒤에 있는 대나무(청대)를 잘라서 사용했었는데....
어느 늦은 가을날(아마 이맘때 쯤) 아버지께서 가늘고 긴 대나무를 찾아 잘라서 줄을 묶어 집 뒤 야산에 있는 소나무에 걸고 밑에는 커다란 돌을 메달아 놓더군요

겨울이 지나 봄이되어 대나무를 내려보니 구부정했던 대나무가 일자로 곧게 펴져 있었습니다. 기분이 정말 좋았읍니다.
그 낚시대로 한동안 사용하다가 그해 늦가을 친구집에 있는 오죽대를 잘라서 아버지가 하신 방법으로 소나무에 메달아 말리고 펴서 다음해부터 사용했었습니다.
오죽대는 손잡이쪽 굵기가 청대보다는 더 가늘면서 길었습니다. 무게는 실제로 측정해 볼 수 없어서 모르겠는데 청대보다는 훨씬 폼이 났었죠...

그리고 4학년때인가..... 외삼촌께서 주신 대나무 꽂기식 낚시대(5절1대, 6절1대 내림대처럼 천집으로 되어있었죠 - 요즘 공방에서 내림중층용으로 제작하는 신이대로 만든 것이 아니고 흔한 청대로 만든 낚시대)로 시골동네에서 어깨 힘주고 낚시다녔었고... 보관을 잘했으면 골동품이 되었을텐데 둘중 한 대의 손잡이대에는 정확한 기억은 없는데 용문양 같은게 있었습니다.

그 다음해 또 주셨는데 글라스대(요즘에 생각하는 그런 글라스대는 아닌 것 같은데...접은길이가 지금 생각에 약 50cm정도로 짧았던 기억이 있네요. 손잡이대 하단부에는 나일론줄로 촘촘히 감겨져있던)로 똥폼 잡으면서 낚시 다녔던 기억이 납니다.
받침대와 뒤꽂이는 대나무와 철사를 휘어 조립해서 만들어서 사용하고... 늘 외대일침이었죠.
이렇게 외대일침에도 10대씩 펴고 하는 지금보다는 몇곱절 더 재밌었고 조과도 요즘과 별반 차이가 없는 것은 제가 낚시 기술이 아직 많이 부족한가 봅니다.

고교ㆍ대학시절엔 여름방학이면 저수지(못)에서 친구와 텐트(터널형)치고 보통 3박4일이나 4박5일정도 낚시를 하곤 했었죠. 공부를 그렇게 열심히 했으면 최소한 S,K,Y 정도는 가지 않았을까,,,,,,,,,,,,생각해봅니다.

그땐 방울낚시(얼레같은 것에 낚시줄이 감겨있었고 대나무꽂이 상단에 스프링이 연결되어 낚시줄을 걸 수 있는 방울이 달려있는...우리 고향에선 그냥 방울낚시라고 불렀는데 정확한 다른 명칭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기억이 않납니다)도 많이 했었네요

그땐 물도 깨끗해서 붕어ㆍ잡어 잡아 매운탕 끓여 소주도 한잔하고 했었는데.....
고등학교때 술먹었다고 뭐라하지마세요.....ㅠㅠ
그 당시 시골동네에선 고등학생이면 다컸다고 생각하였고, 논밭에 나가 일할 때 참시간이면 동네 어르신들이 부침개에 막걸리는 기본으로 주었습니다. 소주도 주었구요...---- 자기합리화ㅎㅎㅎ

입질이 없는 시간에는 친구와 바둑도 두고 못치는 기타(친구는 잘쳤음)도 둥둥거리고......요즘엔 혼나겠죠,,,ㅎㅎㅎ
그땐 그렇게 몇일씩 낚시하는 분들이 많지 않았습니다.

그때가 그립습니다.

간혹 낚시하다보면(노지만 다닙니다) 동호회나 아니면 일행이 너덧명씩 오셔서 밤에 술먹고 떠들고......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민감하신 분들은 화도 내고 하시던데......

전 개의치 않습니다. 찌보는데 불편함이 없고 라이트만 저를 향하지 않는다면 조과에도 별차이가 없는 것 같고,
조용한 밤에 그분들 얘기하는 걸 본의아니게 들어야하는데 재미도 있고 지루함도 덜하고...생각하기 나름이겠죠.

서로가 조금만 배려하면 다툼도 없을 겁니다.
겨울로 접어들었읍니다. 매년 이맘때면 낚시관련 사고 소식들이 전해집니다. 항상 화기 조심하시고 붕어도 좋지만 안전출조하시기 바랍니다.

1등! 오드리될뻔 18-12-03 16:09 IP : 4387788822d7666
놀랬 습니다 ... 저랑 똑같은 추억을 ㅎㅎ
삼천리 자전거에 대나무 싫코 낚시다닌기억이
그러다 산죽대(저희동내서는) 가늘고 손맛도 좀있죠 ㅎㅎ 나중에 이모부가 그라스대 하나 선물해주셔서 낚시다닌 기억이 ㅎㅎ

2등! B접점 18-12-03 16:30 IP : 750e5e8a01845c7
낚시 처음접한 시기랑 낚시방법이 저랑 같네요.
그렇게 하면 입질할때 보면 그냥 꼼지락거리는
경우가 많았지요?
몇년뒤 바닥낚시에서 찌올림을 보고 지금까지
낚시하고 있습니다.
좋은 추억 잘 읽었습니다.

3등! 무조히 18-12-04 20:48 IP : ba337e364c9f46c
제가 초등학교, 아니 국민학교 다니던 시절...
되짚어보면 1970년이었을 겁니다.
이촌동 쪽 한강변에서 알루미늄 안테나식 낚시대를 주웠던 기억이 있네요.
정확히는 같이 갔던 형님이 주웠는데 집에 곱게 모셔놨었죠.

라디오에 달려있는 안테나와 거의 같은 방식으로 만들었고
길이는 어른 키를 훌쩍 넘었으니 약 2미터 남짓??
당시 이런 낚시대가 출시됐을 때가 아니니 용산의 미군이 흘린 것으로 추측합니다.
그 때는 알루미늄이란 소재 자체가 희귀물이었어요.

여하간 엄청 신기했고 친구들에게 자랑은 신나게 했지만
아까워서 낚시에는 한번도 사용해보지 못한채 결국 어떤 집안 어른이 가져가 버렸죠.
이후로 이런 형태의 안테나 낚시대는 전혀 본 적이 없었지만
어린 시절 강렬한 이미지로 아직도 기억에 생생하군요.
옛날 낚시대 이야기 하시니 생각나서 주절거렸습니다.

재밌는 글 잘 봤습니다.
추억이 새록새록하네요~

산꼴선비 18-12-05 20:25 IP : 0a3eba696581ee5

국민학교시절 그래도 뽀대는 좀 있었습니다.^^

산적왕 18-12-06 10:33 IP : 7bcad52c1793b9e
산꼴선비님이 사진으로 올린 그런 낚시대였읍니다.
관리 잘하셨네요 ㅎㅎ
예전에 대나무 낚시대가 그리워 여행다니다가 시골동네에 있는 낚시가게를 보면 혹시나 있지않을까......해서 찾아보곤 했었는데
다 처분했는지 있는곳이 없더군요
아직도 돌아다니다 구멍가게겸 낚시란 이름이 보이면 들어가봅니다.
언젠가 찾을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황조롱이 18-12-07 22:05 IP : 0642c8b019b15d8
낚시는역시 어릴적 좋은추억을 만들어주는군요

설레임조사 18-12-08 18:13 IP : 17c491152cb9527
좋은추억입니다
섬진강이집앞인저또한그때생각이가끔씩날때가있습니다

한마리만물어봐라 18-12-15 23:22 IP : c19410adad9ded1
다들 비슷하시네요
국민학교 통학길에 허름한 문구사에서 팔던 1000원짜리 꽂기식 대나무낚시대와 100원짜리 조립낚시가 저의 최초낚시대였습니다^^
외대지만 채집한 지렁이와 제비표 빨간콩떡밥이면 7치급 수십마리는 문제 없었는데ㅋㅋ
중학교때 5000원주고 산 공자라는 글라스로드 2.5칸대로 낙동강과 하빈지 붕어들 잡으러 자전거 타고 2시간씩 이동해봤네요ㅋㅋ
당시엔 그게 저에겐 최고였고 그런 로드로도 충분히 손맛보고 고기 잡을수 있었네요

파커4306 18-12-16 21:14 IP : d7127d999c3ea99
국민학교 문방구에서
50원짜리 낚시사서 대나무에 연결해서
다리밑에서 피리많이잡던 추억이

제주감귤 18-12-20 17:16 IP : c126223eca21be7
선산초등학교앞문방구에서 구입한 매미채대나무에 훌치기바늘 달아 은어낚시한 기억이 나네요
동네에서 몇명 갔는데 한마리도 못잡았음
2.5칸 꼽기식대나무낚시대에 빨대찌로 붕어낚시 많이도 다녓읍니다

라면조아 18-12-24 22:14 IP : f786663b823eb1b
꼽기식 대나무 낚시대 기억이 많이 남네요.
또래들 것보다 균형감도 튼튼함도 좋았고
초릿대도 좋고 전체적으로 쪽 곧은 대라서
낚시대 펴면 폼이 나서 좀 뿌듯해했었지요
지금도 가지고 있으면 가장 소중히 다룰 보물일텐데... 그땐 그 소중함을 몰랐지요
그게 어디 낚시대뿐이겠습니까만... ㅎㅎ

좋은 추억의 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難攻不落 19-01-23 22:26 IP : cf64a280abfd875
집 뒤 대나무 군락 옆에 자생하는 동글대를 잘라 낚시대 용도로 활용하고 찌는 유년 시절엔 초가집 지붕을 볏집으로 이고 그 아래 재릅을 빼서 갈라 찌로 사용했으며 집에 있는 명주실이
낚시줄 대용으로 쓰고 바늘은 철사를 적당히 짤라 바늘 모양으로 만들고 봉돌은 적당한 돌로 사용했었습니다.
집에서 소를 키웠기에 두엄속에 있는 지렁이 미끼와 가끔은 정재(부엌)에 매달아 놓은 보리밥도 미끼로 활용했었던
기억이 남니다. 때론 하수구를 호미로 파서 지렁이나 먹 지렁이를 사용했던 기억이 아련 합니다.
한 가지 아이러니 한 것은 그 당시 비가 많이 와서 흙탕물이 범람할때 유속이 덜한 후미진 곳에서 붕어를 많이 낚았는데
지금은 뻘물때는 낚시가 잘 안되니 왜 그런지 아직 답을 못 찾았습니다.
님께서 올려주신.글을 보면서 짧은 시간이지만 옛 생각에 잠겨보며 웃어 보았네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