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조행기

· 균형있는 게시판 사용을 위해 1일 1회로 게시물 건수를 제한합니다.
· 여러개로 나누어 게시물을 올리는 경우 하나로 통합될 수 있습니다.

끌려간 그날...

ip****9527 IP : 11692c6326a9009 날짜 : 2019-06-25 08:41 조회 : 5200 추천 : 2

10년전쯤이었을까요..

사회생활도중 친해지게 된

형님과 봉재낚시터에서 민물낚시에 첫 발을 내딛고

그 기억이 너무좋아서

동네낚시방에서 1만원짜리 짧은 낚시대 5대와

채비까지 다 되어있는 찌와 봉돌을 구매해서

초보낚시꾼인 저와, 낚시 경험이 없는

6살아래 동생을 데리고,

봉재좌대에 들어갔습니다.

배타고 들어갈 때 그 설레던 마음이

아직도 가슴속에 남아있습니다.

낚시라고는 모르는 두 조사는

열심히 낚시를 하며 손바닥만한 고기들을

낚아내며 즐거운 추억을 나누었습니다.

사건은 새벽2시경..

지금이야 졸음을 못이겨 잠자리에 들었겠지만

그날은 별을 바라보며 신나게 낚시를 하였고

심심찮게 붕어를 낚아내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찌가 한마디 천천히 올라오더니

밑으로 쑥 하고 빠르게 내려갔고,

대충 고정해놓은 낚시대는 뒤쪽이 들리며

물속으로 딸려가는겁니다..

아뿔싸 하고 잡으려 손을 내밀었고

낚시대 끝부분을 손가락으로 살짝 잡은순간...

균형을 잃고 낚시대와같이 좌대앞 물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수영도 못하고 수심도 깊고 놀라서 허우적거리니

동생이 낚시대를 제게 내밀더군요..ㅎ

낚시대를 잡고 좌대로 올라가려하니

다른손에 있는 낚시대가 저를당기고..

그 낚시대를 당긴다고 당겼는데...

동생놈이 딸려오는겁니다..

결국 둘다 물에 빠져서 좌대 부여잡고

올라오는데..

동생올라가고 저도올라가는데 미끄러져서 저는

다시풍덩..ㅎ

결국 마지막까지 잡고있던 낚시대를

놓치고

생쥐꼴로 좌대에 올라타서

둘이 웃고 놀라고 이야기하던 기억이 나네요ㅎㅎ

지금은 바빠서 같이 자주 못하지만

그 낚시터를 가면 어제 빠진것처럼

기억이 생생합니다ㅎㅎ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1등! Deer63114 19-06-25 15:02 IP : c4df991b87506a6
ㅎㅎㅎㅎ 많은 사람들에게 있을법한 추억의 한페이지군요.
처음 낚시 배울때는 누구나 설례죠.

2등! 여기조아 19-06-25 17:08 IP : 72673f870e1bb24
웃음보 터트리는 재미있는
추억을 안고 있군요 ㅎ
고이 간직하세요

3등! executor 19-06-25 19:07 IP : 14107314db53385
재미있는 에피소듭니다.

찌맞춤,떡밥배합,투척,집어 같은 기술들이 게 꼭 필요할까 싶네요^^
생초보 신데도 대물을 잡기까지 하셨으니 말입니다..

스메끼리 19-06-30 06:33 IP : 7a27d9cbceca133
다시 한번 그런 대물 제가 물에 빠져도 좋으니 상면하고싶네요

pinstids4r84940 19-07-02 19:50 IP : a3a8db860a535f1
재미나네요

수초사랑 19-07-03 11:17 IP : a202946622a1cb9
절대 잊지못할 추억이네요...ㅎ

더더더더더더더더 19-07-16 03:03 IP : 52a4425f77009f9
그런 추억 ... 잘 간직 하세요 ... 막 셀레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