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조행기

· 균형있는 게시판 사용을 위해 1일 1회로 게시물 건수를 제한합니다.
· 여러개로 나누어 게시물을 올리는 경우 하나로 통합될 수 있습니다.

의성수정사 대물개구리

생각하는붕어 IP : ce63e9d5efaf6aa 날짜 : 2020-06-02 10:27 조회 : 4426 추천 : 4

15년이 더지난 일화입니다.

의성군 탑리수정사 올라가다 불탄고목나무를돌아, 언덕을돌아, 과수원 탱자나무숲을돌아내려가면

갈대,부들이

병풍을친 그림같은 소류지가 있었읍니다.

 

길이험하고 인가가없어 찾는꾼들도 없는 외진곳

새우빨,콩빨이 기가막히게 듣던곳

하루밤낚시에  준척,턱걸이 몆마리는 허락하던곳 ~~~~~~~

 

토요일아침 저수지에 도착해서

일사천리로 바지장화를입고 낫을들고

평소찜해놨던 갈대와 말풀이만나는곳에 6구멍을 예쁘게 둟어놓고

겉보리를 한줌씩 치고 그때당시처음나와 정가다주고산 자수정Q에 5호줄 셋팅하고

저녁이 오길 기다렸읍니다.

 

굵은새우와 이게붕어입에 들어갈까 의심이드는 메주콩을끼워놓고 전세낸 나만의독탕에서

대물을 낚는 상상에 빠져들때쯤

손가락마디만큼  큰새우에 예신이 들어오고 있었읍니다.

 

때는 그믄밤이라 빛하나없고 26대미만의 짧은대로 케미의 움직임은 눈앞의 그림처럼 생생한 전율이였읍니다.

 

 

30분 이상을 밀당을하던케미가 드디어 한마디 들어서 게걸음을 칠때

있는힘껏 챔칠과 동시에 육중한 무게감과 희열이교차되는순간

물속의 생명체는 말풀위를 요란한물소리와 함께 휘젓고 다니다 발앞에 끌려나왔읍니다

 

그런데 그건 오짜도넘는 커다란 식용개구리 였읍니다

그놈이 새우에 정확한 입걸림이 되어서 끌려나와서 정신차리고 펄떡펄떡 뛰며

물밖  전빵을 아수라장으로 만들며 난동을 피워

결국 받침대로 축늘어질때까지 때려 좋은곳으로 보내주었읍니다

 

중국에있을때  마트에팔던 식용개구리는 개구리도 아닐정도로 어마무시한 개구리였읍니다.

그밤

처음으로 그곳에서

꽝을친날이였읍니다                

 

혹월님중에 새우먹는 개구리 잡아보신분 계실까요?

추억의조행기가 너무조용해서 독수리타법으로 몆자적으니 넓은마음으로 이해해주세요

6년만에 추억의 조행기를 올립니다.

 

혹 월님중 새우먹는 개구리 잡아본 조사님 계신가요 ??????

 

 

 

 


1등! 오백이 20-06-02 16:45 IP : bb3d67383137473
떡밥으로 새우는 잡아 보았습니다.

2등! 동쪽나라 20-06-03 13:27 IP : 5046cdc58bcfaf4
의성 상신지에서
10여년전 새우캐스팅과 동시에
황소개구리가 받아먹어
저세상으로 보낸적이 있습니다.

3등! 地天 20-06-03 19:45 IP : fb980a58c6a2208

붕어밥주는붕신 20-06-03 21:21 IP : be9d6fb3aca1bf6
와 눈물나게 잼있습니다 ㅎ

부처핸섬 20-06-04 07:53 IP : 57d9e3bd97200fe
바늘에달린 지렁이 닭이쪼사무가
그날 닭잡으신 형님분 계십니다
잊지못할 손맛이라나..

생각하는붕어 20-06-04 08:39 IP : 4e5a84ae6a30bc6
소중한댓글 감사드립니다.
토종 개구리도 낚시로 잡으셨군요.

마실길 20-06-04 15:09 IP : 190987cb20b40b5
저는 떡밥에 챔질하니
새우가 걸린게 아니고
언쳐서 올라왔습니다.

제가 대단한건지
새우가 대단한건지....

이루리1622 20-06-04 22:35 IP : 92882be85239651
새우로 상어랑 감시 자바봤꼬 징거미도 자바바심니더

콜롬보 20-06-05 16:01 IP : de4798e400d9ef9
처음에 물밖으로 툭 튀어나온 두눈하고 머리만 조금 내놓고
물위에 떠서 가만이 있길래 저게 뭔가..!? 도대체 뭔가 했었죠
자라도 아닌거 같고... 나중에야 그것이 황소개구리 란걸 알았습니다.

그당시 신문에서도 사진을 내보내면서 우리나라에서 이런 대형 개구리가
잡혔다면서.. 지금 생각해보면 헛 웃음이 나지만 .. 그땐 신기 했습니다..

밥 잘안먹고 허약한 아이들 고아준다고 가져가는 조우도 있었지요
물론 아이한테는 비밀로 한다더군요..

저도 컨츄리보이라.. 어릴적 소먹이러 가면서 마을위에 못에서 개구리 잡아
뒷다리 구워먹던 기억이 납니다만.. 왠지 황소개구리는 엉성스러워서 영~

황소개구리가 잡식성인지, 사진에보니 뱀도 잡아 먹더라구요
그래도 다행이 요즘은 개체수가 많이 줄어 든것 같습니다.

새우먹는 개구리는 못잡아봤고, 지렁이로는 잡아 봤습니다.

생각하는붕어님..저번 추억의 조행기 잘봤습니다~^^

월그리고나 20-06-05 17:00 IP : a3551adb2c3ac45
떡밥낚시에 황소개구리 올챙이 정흡2번요 ㅎ

대책없는붕어 20-06-10 00:14 IP : ad9aaa77457eb7d
와 눈물나게 재미있습니다2

특히 "받침대로 축 늘어질때까지 때려"에서 엄청 웃었습니다 ㅎ

해남이 20-06-11 18:38 IP : 21e2304ad68b069
바다낚시 하면서 새우에 갈매기가 물어가꼬 혼난적이 있었네요
살려줄려고 잡을라는디 어찌나 사납든지?
포로시 발로 눌러서 바늘빼서 보내줬는데 아직도 박씨를 안가져옵니다?

나얼 20-06-24 23:51 IP : 86ac34f9e287cf0
글솜시가 좋으시네요 ㅎㅎㅎ

잡아보이머하노 20-06-25 17:01 IP : 13a999acdf70934
갈매기 받고 박쥐 추가요~ㅋㅋㅋ

이루리1622 20-07-03 23:02 IP : e42783488276a7f
와~읽는내내 침이 자꾸 흘려내리네요 마시께따

천안가을사랑 20-07-09 22:29 IP : 3ab94353a37ea6b
황소개구리네요 ㅎㅎ



게시물 1,479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79 잠도 안오고 썰하나 풀고 자야겠네요 ㅎ   (5) 수달행님한마리만 20-07-09 783 1
1478 선인이 나를구한 조행..   (5) 효성 20-06-11 3175 2
1477 의성수정사 대물개구리   (16) 생각하는붕어 20-06-02 4428 4
1476 몹쓸여인!!   (32) 땟장수초 20-04-20 11347 12
1475 무덤옆에서 독조해봤읍니다 무덤옆에 텐트치   (19) 샤카줄루 20-04-03 8786 4
1474 북치리 아드님 보시오~   (17) 淡如水 20-03-30 6697 13
1473 낚시와 세월   (2) 세발자전거 20-03-30 3028 4
1472 추억의 조행기글보다 엿 추억에ㅡ   (7) 번출대왕 19-12-23 7555 5
1471 이제11도 몇일 안남앗네요   (9) qhtjd****7380 19-11-28 6863 0
1470 청평댐의 추억..   (9) 국민신수향 19-11-10 7096 13
1469 70년대 중반 아버지와 북한강변 밤낚시 기억   (12) 바람바다 19-11-01 7396 16
1468 소양호향어   (20) 보라매님 19-09-29 10519 12
1467 금의환양!!   (11) 땟장수초 19-09-20 6850 10
1466 붕어는 사랑이다   (20) 옥당 19-09-19 6474 14
1465 아마...90년대쯤 여름   (13) 세월어부4356 19-09-17 7424 3
1464 첫 밤낚시 고생한 일화   (8) sm525 19-09-17 6413 7
1463 나이가 들면 헛것이 보이는가 봅니다   (23) 小留池 19-09-05 10071 13
1462 죽다 살아난 낚시추억   (12) 땟장수초 19-08-16 11143 8
1461 올드   (10) 쉼표 19-08-14 5651 2
1460 무서운? 어릴적 조행기.....   (13) 한마리만물어봐라 19-07-29 8837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