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어떤게 맞는걸까요? 고민상담

훈민정음 IP : 37d5b2928cd714a 날짜 : 2019-12-03 15:17 조회 : 9217

안녕하세요 경기도에 거주중인 43세 노총각 입니다.

물류쪽 일하다가 힘들어 한달전에 10여년 다닌 퇴사를 하였습니다.

솔직히 말하면 능력도 기술도 없습니다.  어찌하다보니 몸으로 하는일을

주로 해 왔습니다.

시골 귀향을 생각 중인데  주위에서 탐탁치 않게 보십니다.

어찌보면 아직 젊은? 나이에 혼자 시골 내려와 산다는게 좋게 보이지는 않으시겠죠.

시골에 있으면 마음이 그렇게 편할 수가 없습니다. 

도시에 있는것과 몸 컨디션 상태가 달라집니다. 이유는 모르겠고요.

 3여년을 주말에  내려가 농사일을 도와드린 결과 수익이  생계 유지 정도 수준이더군요.

어차피  힘든건 도시나 시골이나 비슷 하고요.

그냥 내려가도 상관 없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 몇달전 청약을 넣었던 임대 아파트가

당첨이 됬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서류만 내면 당장 입주 가능하다고.

속마음은 안됬으면 했는데 됬다고 연락 오니 고민이 생깁니다.

50년 임대라 죽을때까지는 집걱정 없이 살것 같긴 한데요.

딱 두가지 입니다.  마음 가느데로 사느냐

현실을 직시하고 현실에 맞게 사느냐

천년만년 살것도 아닌데 부족해도  마음가는데로 사는게 맞는것 같은데

대부분 부정적으로 보시니 답답하기만 합니다.

여러 인생 선배님들의 조언을 구합니다.

오늘 눈도 오고 그러던데 감기 조심하시고 가스 사고 조심들 하시고요.

 

 


1등! 붕어와춤을 19-12-03 15:31 IP : 12226e50f913e3e
요즘 귀촌한 젊은 사람들 많더군요

도시생활 만큼 부지런히 하면 도시보다 나을거라 생각 됩니다.

저도 몇년후 촌으로 들어갈 생각입니다.

2등! 이박사™ 19-12-03 15:33 IP : dfcd10fd44b5559
바닥까지 말아먹고 시골로 떠밀려와 억대 연봉자로 변신한 분도 계시고 몇억 정리해 도시가서 더 큰 부자되신 분도 계십니다.

문제는 내가 어디에서 어떻게 하느냐겠죠.

도시가 싫으시면, 시골에서 도시에서 생활하시던 만큼 열심히 사시면 더 나을 수도 있고요.
적게 먹고 적게 싸겠다는 분이시면 시골이 훨 천국이긴 합니다.

웃긴게 진짜 시골체질 도시체질이 존재한다는 사실입니다.^^

3등! 초율 19-12-03 15:54 IP : a1c8f149bb9289e
생활 터전을 바꾸는게 쉽지는 않겠죠.
최소 일이년 살펴보면서 준비해야 할듯 합니다..

돌돔하나주세요 19-12-03 16:17 IP : 8c909f6ad0b7a45
어느 쪽이든 의미 있는 선택 입니다
도리어 자신이 무얼 원하는지 알아내는 일이
간단치 안으니 신중 하시길^^

나주배 19-12-03 16:39 IP : 5dda41ea8ab135a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는사람이 행복한 사람 입니다.

농촌이건 도시건 어디서든지 부지런히 노력 하고 살면

노력 한만큼 얻는것도 있으리라 생각 합니다.

하늘바다™ 19-12-03 16:40 IP : 0467ff568507cd1
챙겨야될 식솔들이 없다면 마음편하게 사는게 최고 같습니다.

주위시선 아무것도 아닙니다.

마음이 편한상태로 사신다면 무엇이든 해도 잘 될꺼라고 생각합니다.

행복한 앞날을 기원합니다.

하드락 19-12-03 16:45 IP : 79f94d439a5955c
귀농 사업

지자체별로

지원금이 있습니다.

검토해보시면

판단에 도움이 될 듯 합니다.

대물캐미 19-12-03 17:27 IP : 93e88a8b76bebbb
임대아파트분양받으셨으면 분양받으시고 전세로 놓으면 될듯합니다...
그리고 기존에 시골에서 농사를 짓으셨으니 어느정도 시골에서 대해서도 알실테고 그냥 농사를 짓는거보다
특수작물이나 어떤농사를 하실건지 계획을 세우셔서 준비과정을 가지시는게 좋을듯합니다..
제친구는 서울서 직장생활하다가 1년5개월동안 준비과정을 보냈는데 교육도 받고 작물을 제배하는곳에가서 일하면서 경험을 쌓았습니다...
그리고 나라에서 귀농자금을 지원해줍니다.. 단 귀농한다고 무조건 지원을 해주는게 아니라 자격이 되는 분에게 지원금을 지원해줍니다.. 자격이 될수 있게 준비를 하셔야 지원금을 받을수 있습니다...

별보석 19-12-03 17:39 IP : 77b51b07aded29d
젊어 농사를 조금 지어 봤고, 수도권에 20년째 살아가는 인생선배(?)로 말씀을 드리자면
먼저 결혼을 하실 계획이라면 도시에서 거주하심이 맞다고 봅니다.
그리고 시골이라는게 지금은 젊어서 느낄 수없는 문화생활(응급시 병원, 장보기, 교통 편의 등등)의 거리 관계도 늙어서는 상당히 중요하다고 합니다.
제 짧은 소견으로는 일단 도시 살면서 결혼도 하시고 자식 생기기 전에 도시생활 정리하고 시골로 내려가도 좋지 않을까 조심히 조언해 봅니다.
늙어 혼자라는건 너무 쓸쓸하고 모든 면에서 불리하다고 생각합니다.
"옛말에 과부 3년이면 구슬이 서말이고, 홀애비 3년이면 이사 서말" 이라고 하지 않던가요?
독처하심이 가장 좋지 않은 선택임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맞는것 같더군요.
조사님의 상황을 정확히 모르지만 주제 넘게 몇 자 적어봅니다.
도움 되시길...

별보석 19-12-03 17:41 IP : 77b51b07aded29d
이가 서말!!!!

마부위침 19-12-03 17:53 IP : deb3890091cdb5f
계획없는 귀촌은 힘들수 있어요
당장 시골가면 물려받을 땅이 있는지, 투자 계획은 있는지 등등 많이 생각해봐야합니다

산수부린 19-12-03 18:02 IP : 7cb7fd0a684f622
삶...
1.도시에서...일만하고 (우물)파는 영혼입니다.
2.시골에서...하고 싶은 일만 (여행)하는 영혼입니다.
3.적게 벌고...적게 먹고
4.(마음)이 편한 한 곳으로...
5.(시골)로 가십시요.
6.저는 (시골)로 갑니다.

대물도사™ 19-12-03 19:10 IP : 3d9392b5a42d60b
임대주택까지 당첨되셨다 하시니...

도시에서 몸은 힘들어도 최선을 다해 몸담을수 있는
직장을 먼저구하시는게 우선이구요

인생설계는 안정된 직장을 가지고 그뒤에해도 늦지않을거 같습니다

귀농을 철저한 계획없이 쉽게보시면 실패봅니다...
좋은선택 하시길 바랍니다.

쏠라이클립스 19-12-03 19:49 IP : cad1e1ebf845bd5
좋은 결정하시기를..

훈민정음 19-12-03 20:20 IP : 1f50236b6f9527c
여러 의견 감사 드립니다.
역시 의견이 갈리시는 군요.
좋은 의견 감사 드리며
후회 없는 결정 하여
열심히 살겠습니다.
감사 드립니다.

한마리만물어봐라 19-12-03 20:20 IP : 7db0d8701bfec47
제가 훈민정음님이라면.....
임대주택에 거주하시고 주5일이 가능한 회사에 취업을 합니다.
그리고 주말엔 귀농을 위한 연습을 합니다.
조그만 텃밭도 괜찮고 논을 임대하는것도 괜찮고요.
집에 모친도, 장인, 장모도 모두 시골에서 농사를 지어서 추수할때나 모내기땐 도와드립니다.
그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농사는 아무나 짓는게 아니더군요.
시골이 맘편한건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럴겁니다.
깨끗한 공기, 확트인 시야....
하지만 현실적으로 먹고 사는것도 무시못하죠.
말씀하신데로 딱 입에 풀칠하는 정도입니다.
농협 각종 대출에 농기계는 구입하는 즉시 수리에 돈먹는 하마고....
몸으로만 하려면 술의 힘을 빌리지 않으면 힘들 정도로 고되더군요.
아직 젊으시고 고민하고 계시니.....
성급히 결정하지 마시고 귀농을 위해 준비하는 기간을 가져보시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마실길 19-12-04 00:17 IP : 0f557e6be94f87a
윗분과 같은 생각입니다
절대 농사는 하마시고 건강하다면
할일 많습니다
3년만 버텨보세요

금발은너무해 19-12-04 12:01 IP : 7c06ecaec84356f
글을 읽어보니 이미 마음은 귀농 이네요
내려가세요

일칠일 19-12-04 12:11 IP : aeabc6d0bbe1ff5
귀촌생활이 마음과 정신적 여유는 생깁니다만
생계유지 이상을 바라본다면
도시생활 못지않게 빡세다는것은 유념 하시기 바랍니다.

안동댐떡붕어 19-12-04 16:33 IP : cc63baba5484afa
낚시에 정답이 없듯이 인생에도 정답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마음 끌리는대로 하십시요.
요즘 농촌도 살만합니다.
파이팅 하세요

구미강냉이 19-12-04 16:36 IP : 43536f001587311
누구나 큰 고민을합니다
저는 거주문제는 아니지만
39살에 국제결혼을 생각했었습니다
주위에서 난리가 났었죠..
외동아들에 나이도 30대
그런저럭 대기업에 다니었구...
하지만 긍정적인 힘을 주신분들도 있었구요
결국 1년이 지난 지금 5살 차이 성남 아가씨랑 결혼했습니다
가진것도 없이 결혼했지만 만족하며 살고있어요
힘내세요...
그리고 결정하시고 어느자리든
열심히 사시면 됩니다

가야산 19-12-04 16:39 IP : 860f3c2ab31871d
가실곳 근방 중소도시에서 시간이 여유있는 직장을 구해서 출퇴근하며 2~3년 충분히 준비한다음 완전 귀촌하시는게...

무유거사 19-12-04 17:15 IP : f0d200439cd0ee7
현명한 선택하시고
어디계시든 성공하시길 ...

루돌프가슴커 19-12-04 17:23 IP : 70bf297b6ebad9b
42살에 귀농 5년차입니다. 이리저리 치이는게 싫어 와이프한테 두달 졸라서 아버지 집으로 들어왔습니다. 3년전까지는 계속 러브콜 있었구요. 일도 힘들고 환상이 깨져서 갈등도 했습니다만 꺼낸칼 다시넣기 싫어서 죽어라 버텼습니다. 지금은 익숙해지다보니 틈나는데로 낚시 다닙니다. 일단 머리가 안아픈게 젤 좋구요 애들 건강해서 좋습니다. 수입은 올해들어 받던 연봉 두배정도 되구요. 시골생활에 뼈저리게 느낀건 나이들어 전원생활이라면 편히 뭘해도 상관 없지만 벌어야 하는 시점이라면 망설이면 죽도 밥도 안된다 입니다.

nicholas 19-12-04 17:39 IP : 601a1303f1b5aac
인생 한 번 사는 겁니다. 하고싶은 것 하고 사세요.

죽을 때 돈 갖고 가는 것도 아니고 집갖고 가는 것도 아닙니다.

집은 비바람 막아주고 내 몸 보호해 주는 것으로 충분합니다.

땅 없으면 농지은행에 알아보세요 평당 700 ~ 1000원/1년이면 임대가능합니다. 농업기술과 경영능력만 있으면 불루오션이 있을 겁니다.

암튼 마음 가는대로 사세요.

또씨아빠 19-12-04 18:25 IP : f036f3b0bb28173
맘가는데로 몸이가지요.
갈데가 있다는건 행복한고민 입니다.

제이킥 19-12-04 18:54 IP : c18362941b9227f
저도 총각이면...먹고살수만 있으면 맘 편한것을 택하겠습니다. 저도 13년넘게 이직을 생각하고있는데 맘처럼 쉽지가 않네요.처자식이 있기에.

인천물 19-12-04 19:12 IP : bf3d1347c65b628
60년 넘게 도시에서 살다가
건강이나 챙기자 나이도 많은데
그리고 시골살이 쉽게 귀촌 7개월 지났읍니다
힘들지만 좋더이다 시골 자기만 부지런하고
산수부린님 말처럼 작게벌고 알차게 살면 됩니다
굳이 임대아파트에 갈필요는 없다 봅니다

재현서현이아빠 19-12-04 20:30 IP : a959859dc6b297d
저는 45에 결혼해서 지금 애들은 8살 7살 오누이 키우고 있어요 서울에서만 47년 살다가 14년11월에 경북상주로 내려왔어요 저는 귀농은 아니고 15년동안 직장다니다 권고사직(대기업 유지보수업무하던 회사인데 나이순으로 자르더군요) 한1년 방황하다가 지금 말많은 웅*코*이 코닥이라는걸 하고 있습니다 직장다닐때보다는 훨씬 적지만 집사람은 회계사무실다니고 둘이 맞벌이하며 살고있어요 서울 살때는 몰랐는데 지방에서 살다보니 한결 여유가 있습니다 이곳 상주는 도시에서 귀농하시는분들이 많으신데 정말 준비 많이 하시고 귀농하셔야됩니다 이도저도 아니게 되시분들 많이 봤어요 생각 잘하셔야됩니다 저는 다시 서울 올라갈 엄두도 안나고 모아놓은 돈으로 서울가봐야 전세집도 못구하는 형편이라 평생 여기서 살까하는데 지인들은 애들 더 크기전에 올라오라고 그러네요 그래도 여기선 34평 아파트에 산답니다 ^^

메탈ㅡMETAL 19-12-04 20:44 IP : cf2c4de634de274
시골이 더 빡신데
몸으로하는게 자신있다면 추천합니다
노력의 댓가는 주거든요
시골도
요즘 임금 말못하게 좋습니다
자신이
좋아하는일을 하는게 최고입니다
일도
취미도ㆍㆍㆍ!!
아리ㆍㆍㆍ!!

붕피플 19-12-04 22:22 IP : 32f32cf9a9268dc
아주 에전엔 서울도심 아니면 다 시골 이라 했어요.하고 싶은대로 하고 후회는 하지마세요.

클리어피니쉬 19-12-04 22:46 IP : ee9ff448a218c4d
응원합니다.

simeon80 19-12-04 22:51 IP : 5c239883ac122b9
좋아하는 일을 하실 수 있다면 좋겠지요.
하지만 지금부터 노후대비를 하지 않으시면 후에 큰 낭패를 보실 수도 있습니다.
귀농으로 노후대비가 가능하시다면 문제는 없겠지만 잘 생각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쐬주한잔 19-12-05 09:32 IP : 25d53cec3eec252
귀농하실때 집성촌은 절대 가지 마세요.

초보조사입니다 19-12-05 09:59 IP : ec1a709b50e41d3
요세는 농사도 기술직이에요 1년정도 농사에 대해서 공부를 하시고 내려가시는게 몸도편하고 더 좋을거같아요!!

Osk1206 19-12-05 10:59 IP : 57145957f82822d
도시에서 계속 스트레스 받아서 몸이 안좋아진다면 농촌으로 가는게 맞는데

농촌으로 가서도 스트레스를 받지않는건 아닐겁니다.

주말에 가서 한거랑 매일같이 하면서 밥벌이 하는농사랑은 또 의미가 틀릴거에요.

그냥 마음가는대로 하십시요. 남자들은 대부분 나이들면 공기좋은 시골가서 살고싶어합니다. 현실땜시 할수없을뿐이죠^^

초록지기 19-12-05 11:01 IP : 14811e40f4e130a
님과 나이차이가 많이 나지 않아서 인생상담자라 하기에는 조금 뭐하지만

결혼의 인연은 따로 있는 것 같아요. 저는 30대 중반에 결혼하였는데요.

후회까지는 아니지만 장손이라 강한 압박(물론 저도 결혼하고 싶었고요)속에 제대로 연애한번 못해보고(제가 못나서) 결혼하였습니다.
(물론 싫은 결혼은 아니고 저도 좋아서 결혼했지만)

지금 생각해 보면 그렇게 너무 조바심 안가져도
더 늦게 했어도 괜찷았는데
하는 생각들...

제 주변 누님들도 40대 초 중반에 한 사람들, 지금 40대 중반, 후반 노처녀들 많이 있습니다.
보면 그 사람들 시골살기는 대다수 싫어하는 것 같아요.

같은 또래로서 저의 관점에서 볼때
현명한 대답을 해주신 조사님들이 윗글이 많이 보이네요. (무모하지 않은 절충식)

당첨 축하드립니다.
이놈의 서울집값 너무하네요.

어려울수록배우자 19-12-05 12:00 IP : 90b72e588afb822
이미 마음속으로는 결정하신듯
마음가는대로 하시면될듯합니다

훈민정음 19-12-05 17:48 IP : 1f50236b6f9527c
와 댓글 정말 많이 써 주셨네요.
우선 시골 귀향을 결정 하였습니다.
당장 못 살정도는 아니니 해보고 정말 안된다 싶으면
다시 직장 생활 하는걸로 가닦을 잡았습니다.
가장 좋은건 시골 근천에 직장 구해서 다니면서 조금씩 하면 좋겠지만
맨땅에 해딩해 보는것도 괜찮을 거라 생각 듭니다.
이게 어쩌면 제 스스로에게 도전이라고 할 수 있는 마지막 결정이지 싶습니다.
안해보고 포기하면 이제 더 나이 들면 아무것도 못 할거 같아
해보고 후회 하는게 나을것 같아 결정 하게 됬습니다.
정말 정말 좋은글, 응원 감사드립니다.

스케쳐스영통 19-12-05 18:36 IP : 9a10634e6ef1b0d
혼자서 살기를 뭔 걱정이 그리도 많으신가요?????
43 뭘해도 될나이 아닌가요.
마음이 시키는대로 해야 하는데
시골에 살집 없으면 그냥 임대아파트 살면 되고 그런데 뭘하고 돈벌이를 할건지가 먼져일것 같습니다.

잉어잠수함 19-12-05 19:23 IP : da0e3c969696759
본인 진로는 본인이 마음가는대로 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남들한테 조언구해봤자 일반적인 대답만 올뿐입니다. 남들 다 그리산다며.... 그냥 본인이 계획해보고 스스로 괜찮고 마음이 평온한 길로 가심이 옳다 생각하네요

과태료111억 19-12-05 20:14 IP : 880b1eb65f11cd1
님이 기존에 마음속에 가지고계시던 생각대로
하시면 됩니다.
이곳에서 조언구하신것들도 잘 새겨듣길 바라면서
어떤 결정이든 본인이.^^
화이팅하시고 좋은밤되세요.~~

남원대물 19-12-05 20:34 IP : 98a186d45fa91d2
고향에 내려온지 3년되었네요...귀농귀촌....솔직히 아무나 하는거 아닙니다...시에서 보조해주는돈? 아무나 안줍니다...신용좋아야하고 빛도 없어야합니다...최소 자본금 2억이상 있어야하고요...집안에 땅도있고...지역 특산물을 하지않는이상 빛쟁이됩니다...최소 왜 2억이냐? 농사를 시작한다고 바로 돈이 되지않습니다...1년~~2년은 배워야하고. 그동안 의식주 해결하셔야하고...부득이하게 시작하셨는데 잘못되셨을경우...농사란게 기후조건이 어찌되느냐에 따라 큰 영향을 받습니다... 청년들 끌여들여 거져주는식으로 방송에서 광고하는거 너무 믿지마세요...다 빛입니다...나라에서 거져주는거 절때없고요...대신 이자만 쌀뿐입니다...아무것도 가진것없고 귀농귀촌에 꿈을 가지고계신다면 절대로 하지마세요~~

쭈루 19-12-05 21:40 IP : 56c65a1b69f6884
요즘 시골도 옛날 같지않아요
젊은 이도 만고요 내려오세요 저도 이제 44세입니다 2000년도에 내려왓어요
마음이 편함니다 낚시할때도 만고요 건강이 제일입니다

훈민정음 19-12-08 00:37 IP : 9a3a0efd04a1bf8
남원대물님 무슨 말씀이신지 잘 압니다.
남일 같지 않아 걱정하시는 분들 마음도
잘 알고요. 혼자이니까 그래도 부담이 적습니다.
그래서 해 볼려고요
아직 젊으니까? 해보고 후회해도 될것 같습니다.
걱정과 응원 정말 감사드립니다.